본문으로 바로가기
55633876 0032019101655633876 05 0505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0

한국인 키커 구영회, NFL 뉴잉글랜드서 방출

글자크기
연합뉴스

2017년 차저스 소속으로 필드골 실축한 뒤 아쉬워하는 구영회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한국인 키커 구영회(25)의 미국프로풋볼(NFL) 재입성 여부가 다시 불투명해졌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16일(한국시간)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구영회를 방출했다고 보도했다.

뉴잉글랜드는 부동의 주전 키커 스티븐 고츠코우스키가 부상으로 남은 시즌을 뛸 수 없게 되자 자유계약선수(FA)인 키커 7명을 불러 테스트를 진행했다.

그 결과 마이크 뉴전트가 주전 자리를 확보했고, 구영회는 연습생에 해당하는 '프랙티스 스쿼드' 계약을 따냈다.

하지만 뉴잉글랜드는 이날 로스터 조정을 통해 키커 포지션에서 뉴전트만 남기고 구영회를 내보냈다.

구영회는 프랙티스 스쿼드 계약을 따낸 뒤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한 번에 한 걸음씩 전진하겠다"며 NFL 재입성 의지를 불태웠으나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부모님을 따라 초등학교 6학년 때 미국에 이민 간 구영회는 2017년 5월 비지명 자유계약선수(Undrafted Free Agent·UDFA)로 NFL 로스앤젤레스 차저스 구단에 입단했다.

하지만 구영회는 차저스 구단에서 첫 시즌 4경기에 나와 6번의 필드골 시도 중 3번 성공에 그친 뒤 2017년 10월 방출당했다.

와신상담한 구영회는 올해 2월 출범한 미국 신생 풋볼리그인 AAF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구영회는 애틀랜타 레전드 소속으로 개막전에서 38야드 필드골로 AAF 역사상 첫 득점을 기록하는 등 14번의 필드골 기회를 한 번도 놓치지 않고 모두 성공했다.

구영회는 AAF에서의 성공을 바탕으로 NFL 구단의 문을 두드리고 있으나 재입성의 길은 험난하기만 하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