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33801 0142019101655633801 03 0301001 6.0.16-HOTFIX 14 파이낸셜뉴스 52825821 related

돼지열병 지속.. 삼겹살 값 떨어지고 닭고기 올라

글자크기
돼지열병 여파.. 돼지고기 대체재 닭고기

파이낸셜뉴스

[사진=픽사베이] /사진=fn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지속되면서 장바구니 물가에 이상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돼지열병 여파로 가격이 오를 것으로 예상했던 삼겹살 가격은 내린 반면 닭고기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

돼지열병에 대한 두려움으로 소비자들이 돼지고기 소비를 줄인 반면 대체재인 닭고기로 눈을 돌린 때문으로 풀이된다.

닭고기는 돼지고기의 대표적인 대체재로 꼽힌다. 과거 조류독감·구제역이 발생하면 돼지고기와 닭고기 소비량은 반비례했다.

16일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이달 닭고기 소매가격은 지난 11일 기준 5230원(1㎏)을 기록했다. 이는 한 달전 5059원보다 약 3.4% 오른 것이다.

올해 닭고기 소매가는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지난 1월 5740원에서 9월 5102원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이달부터 가격 반전이 일어났다. 업계에선 돼지 열병에 따른 위축된 삼겹살 소비가 닭고기로 이동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국산 냉장 삼겹살 평균 소매가(지난 11일 기준)는 100g당 1930원으로 나타났다. 1년 전 가격(2046원)과 비교하면 약 5.6% 떨어졌다.

돼지 농가들이 가격 하락을 우려해 출하 시기를 앞당기면서 공급량이 증가했다. 또 소비가 줄어든 것도 가격 하락 요인으로 꼽힌다.

대형마트 등에서도 돼지고기 대신 대체재를 찾는 분위기가 나타나고 있다. 소비자들이 찝찝한 마음에 돼지고기를 멀리하는 모양새다.

롯데마트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12일까지 돼지고기 판매량은 지난 8월 13일부터 23일까지와 비교하면 2.3% 줄었다. 반대로 생닭 판매량은 같은 기간 8.3% 늘었다.

#돼지열병 #닭고기 #돼지고기 #삼겹살 #마트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