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32951 0022019101655632951 02 0213001 6.0.16-HOTFIX 2 중앙일보 0 related

"괴롭다" 메모 남기고 떠난 설리…부검 결과 "타살 혐의점 없다"

글자크기
경찰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진행했다. 부검 결과 "타살 혐의점은 없다"는 소견이 나왔다.

중앙일보

'악플의 밤' 진행을 맡은 설리.[사진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부검 영장을 신청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의뢰해 이날 오전 설리의 시신을 부검했다.

경찰 관계자는 "설리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이지만 타살 등 다른 원인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부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국과수에서 "외력이나 외압 등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는 구두 소견을 전달받았다고 한다.

경찰은 설리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조만간 내사 종결하기로 했다.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3시21분쯤 성남시 수정구에 있는 자신의 집 2층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전날 오후 6시30분 매니저와 통화를 한 이후 연락이 닿질 않았다고 한다. 걱정된 매니저가 설리가 혼자 살던 집으로 찾아갔을 때는 이미 숨진 뒤였다.

설리는 평소 우울증을 앓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유가족과 매니저는 "설리가 평소 우울증 증세를 보여 걱정했다"고 경찰에 밝혔다.

경찰은 설리가 우울증으로 치료나 처방을 받은 기록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집에선 설리가 평소 자신의 심경 등을 쓴 다이어리가 발견됐다. 날짜는 적혀있지 않았지만 일기를 쓰는 것처럼 여러 심경을 적었다고 한다. 맨 마지막 장에선 유서 형식의 긴 메모가 발견됐는데 '괴롭다', '힘들다' 등 부정적인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현재 논란이 되는 악플 관련 언급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메모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악플로 고통…팬 조문, 오늘 오후 9시까지



설리는 평소 악플 등으로 힘들어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돌 그룹 에프엑스(F(X))로 활동하던 2014년에도 악성 댓글과 루머 등으로 연예 활동을 잠정 중단하기도 했다. 이듬해 8월 연기에 집중하고 싶다며 팀에서 탈퇴했다.

설리는 최근에도 심경에 큰 변화가 생겨 출연하던 JTBC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 하차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설리가 사망한 채로 발견된 날은 ‘악플의 밤’ 녹화일로 제작진은 이날 설리가 연락이 되지 않아 그 없이 녹화를 진행했다.

한편 설리의 유가족은 비공개로 장례를 치를 예정이었으나 입장을 바꿔 팬들을 위한 별도의 조문 장소를 마련하기로 했다. 팬 조문은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7호에서 이날 오후 9시까지 가능하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