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29654 0092019101655629654 01 0107001 6.0.16-HOTFIX 9 뉴시스 0 related

국방부, 후방지역 미확인 유실지뢰 3천발 2년내 찾아낸다

글자크기

60~80년대 M14 5만3천발 매설…5만여발만 회수

2024년 계획했던 지뢰제거 3년 앞당겨 완료키로

인력 6배 확대, 비금속탐지기·특수굴삭기 등 투입

뉴시스

【서울=뉴시스】 지뢰 수색작전 펼치는 수색대원. (뉴시스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오종택 기자 = 군 당국이 전국의 후방지역 야산 등에 매설했다가 수거하지 못한 지뢰 3000여발을 2021년 10월까지 찾아 없애기로 했다.

국방부는 2024년 완료를 목표로 추진 중이던 방공기지 주변 지뢰제거작전에 투입인력과 장비를 대폭 확대해 조기에 완료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군은 1960년부터 1980년대까지 전국 37개 방공기지 주변에 발목지뢰로 알려진 M14 대인지뢰 5만3000여발을 설치했다.

1990년대 들어 등산객 증가와 나물·약초 채취 등을 위해 산에 오르는 민간인이 늘면서 이들의 안전을 고려해 1998년부터 지뢰제거를 시작했다.

군은 1998년부터 2007년까지 모든 지뢰매설지역을 대상으로 지뢰제거 작전을 펼쳐 5만여발을 수거했지만 3000여발은 아직 찾지 못했다.

미확인 지뢰를 제거하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지뢰매설 지역에 대한 추가 탐색을 하는 2차 지뢰제거 계획을 수립해 2024년까지 완료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지형 변화와 태풍·홍수, 산사태 등으로 인해 매설 지뢰가 유실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해 탐색지역을 보다 확대하기로 했다.

지뢰 유실 예상지역을 기존 8만㎡에서 50만㎡로 확대할 경우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것을 감안, 투입 인력과 장비를 대폭 늘려 2021년 10월까지 조기 완료하기로 했다.

뉴시스

로템 장애물개척전차 지뢰제거시험



이를 위해 6개팀, 200여명 정도 투입하던 인력을 5배가 넘는 31개팀, 1200여명으로 대폭 늘리기로 했다. M14 지뢰는 플라스틱 재질로 이뤄져 기존 금속지뢰탐지기로 탐색이 제한돼 비금속지뢰탐지기를 동원하고, 경사면과 암반 지형에서도 운용이 가능한 특수굴삭기인 스파이더 굴삭기 등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국방부는 지뢰제거 작전 중 장병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산림 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보호수목 이식과 경사면 보강, 배수로 설치 등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유실지뢰 조기 제거는 지뢰사고를 미연에 예방해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고자 하는데 목적이 있다"며 "사고 위험이 높았던 등산로나 계곡 등에 있는 유실 지뢰를 제거해 국민들이 보다 자유롭고 안전하게 산행을 즐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ohjt@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