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29580 0252019101655629580 01 0101001 6.0.16-HOTFIX 25 조선일보 54455239 related

나경원, "이해찬·노영민, 조국 사태 책임지고 사퇴해야"

글자크기
"文대통령, 기자회견 열어 사과해야"
"한반도, 레드라인 넘어 데드라인…文대통령, 오판이 빚은 안보 파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향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의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했다.

조선일보

자유한국당 나경원(오른쪽)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北 SLBM 도발 관련 핵 대응 전략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북한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도발 관련 핵 대응 전략 간담회'에서 "적어도 두 분이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는 게 국론분열 사태를 마무리하는 방법"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오랫동안 극심한 국론 분열이 있었다"며 "청와대 비서실장으로서 대통령을 잘못 보좌한 노영민 실장은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심을 제대로 전달해야 할 자리에 있는 여당의 책임도 가볍지 않다"며 "오판을 지적하고 막아야 함에도 오히려 범죄 혐의자 장관 후보자가 대국민 미디어 사기극을 할 수 있도록 기자간담회 판을 깔아주고 당내 양심적인 목소리를 외면한 책임을 지고 이해찬 대표도 사퇴하는 게 마땅하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송구하다'는 어물쩍 표현으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라며 "기자회견을 열어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하늘 위로는 북한 미사일이 마음대로 날아다니고 원점도 모르는 잠수함으로 한반도 위기가 레드라인을 넘어 데드라인으로 가고 있다"며 "스스로를 '남측'이라 부르는 문 대통령의 오만한 오판이 빚은 안보 파산"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올해) 11번째 미사일로 지난 2일 원산 앞바다에서 SLBM을 발사했다"며 "10번의 미사일 실험에도 문 정권은 눈치를 보며 단 한 번도 제대로 항의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올해 북한은 이스칸다르, 초대형 방사포 등의 전력으로 우리의 미사일 방어체계를 완전히 무력화했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어제 평양에서 열렸다는 남북 월드컵 예선전 사진에 나오는 경기장을 보면 관중 1명도 없는 무관중 경기장이었다"며 "우리 국민은 선수 신변을 걱정하며 문자 메시지로 경기 결과를 접하는 역대급 코미디 생중계였다"고 했다.

[김보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