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27695 1092019101655627695 01 0101001 6.0.16-HOTFIX 109 KBS 0 related

“더 개혁적인 장관 온다”…신임 법무장관 인선 착수

글자크기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 청와대가 후임 인선에 본격 착수했습니다.

조 전 장관은 그제 법무부 고위 간부들에게 "저보다 더 개혁적인 장관이 오시지 않겠느냐"라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 개혁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인사가 진행될 거란 설명이었는데요.

청와대도 법무장관 자리를 오래 비워두진 않을 것이라며 속도를 내고 있는 분위깁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두 달 넘게 이어진 '조국 정국'을 일단락한 청와대가 곧바로 후임 인선에 착수했습니다.

서둘러 적임자를 찾아 검찰 개혁을 실행하고 정책 성과를 내는 것으로 국정 동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겁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법무 장관 자리를 오래 비워둘 일이 있겠냐"면서 "빨리 수습해 검찰 개혁 수행을 잘 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차기 장관은 비검찰 출신 인사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검찰 출신 인사를 장관으로 기용했다 검찰 개혁 시기를 놓친 실수를 문 대통령이 반복하진 않을 거란 겁니다.

조국 전 장관은 "저보다 더 개혁적인 장관이 오시지 않겠느냐"라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법무부 고위 간부들에게 사퇴 의사를 밝히며 한 말인데, 개혁이 차질없이 이어질 수 있도록 후임 인사가 신속히 진행될 거란 취지의 설명입니다.

진보 성향인 김지형 전 대법관, 노무현 정부 민정수석 출신인 전해철 민주당 의원, 참여연대 공동 대표인 하태훈 고려대 교수 등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습니다.

일각에선 조 전 장관 후임 인사에 그치는 게 아니라 중폭 개각, 나아가 청와대 참모진 개편까지 이어질 거란 전망도 나옵니다.

청와대는 아직은 결정된 게 없다고 선을 긋고 있지만, 이낙연 총리 사퇴설과 맞물려 전면적인 인적 쇄신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는 상황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지선 기자 (3rdlin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