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24677 0372019101555624677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종영 '위대한 쇼' 송승헌, 낙선→"대신 국민들 마음을 얻었다" 해피엔딩(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tvN '위대한 쇼' 방송캡쳐


송승헌이 낙선했지만 "힘없는 사람들의 힘이 되고 싶다"고 소원을 빌었다.

15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에서는 위대한(송승헌 분)이 인주시 총선에서 당선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강준호(임주환 분)는 "한다정(노정의 분) 니 딸이 아니라는거 알고 있다. 누가 친아빠인지도 알고 있다. 언론에 제보하지 않고 너한테 얘기하는건 다정이란 아이가 더이상 상처받길 원하지 않아서다. 이 사실 공개하지 않을테니 후보 사퇴해라 이게 너와 다정이를 위한 유일한 일이다"라고 위대한은 압박했다. 이후 위대한은 한동남(강성진 분)을 찾아가 "저 오늘 총선후보 사퇴 기자회견 연다. 다정이 친부에 대한 얘기 무덤까지 가져가겠다던 약속 꼭 좀 지켜주세요"라고 부탁했다.

위대한은 고봉주(김동영 분)와 정수현(이선빈 분)을 불러 "너한테 정말 미안한데 나 이번 총선 포기하려고"라고 말했다. 고봉주는 "다정이한테 솔직하게 말하자 의원님이 친부아니라고 하고 사죄하자"라고 말했지만 위대한은 "다정이가 진실을 알게되면 그 상처 평생 안잊혀진다"라고 말했다. 고봉주와 정수현은 위대한에게 숨기고 있는 사실을 알려달라고 했고 위대한은 "다정이 선미가 성폭행 당해 생긴애야 그런 사람이 친부라는걸 다정이가 알게 할 수 없다. 다정이랑 다정이 배속의 아기 지켜줘야지"라고 말했다. 그리고 정수현은 "선배 마음 무슨 마음인지 알겠다. 우리가 다정이랑 다정이 애기 지켜주자"라고 했다. 위대한은 "기자회견에선 필요에 의해서 애들 받아들였다고 말할거다. 그래야 다정이 친부 얘기가 안나올거 아니야"라고 말했다.

이후 위대한은 기자회견에서 아이들을 필요에 의해 받아들인거라며 사퇴 하겠다고 말하던 중 한다정이 나타나 "위대한 후보와 저희 4남매는 피를 나눈 사이는 아니다. 하지만 함께 지내는 동안 저희에게 최고의 아빠가 되어줬다. 그리고 제겐 최고의 아빠이자 하나뿐인 아빠다. 아빠가 꿈을 포기하면 그거야 말로 제겐 지울수 없는 큰 상처가 될거 같다"라며 "저와 동생들한테 좋은 아빠가 되어줫던 것처럼 좋은 국회의원이 될거라고 믿는다. 그러니까 포기하지 마세요. 부탁드려요. 아빠"라고 위대한의 후보 사퇴를 막았다.

위대한은 "다정이 너도 나한테 최고의 딸이야 그래 결과에 상관없이 최선을 다해서 끝까지 할게"라며 "탁이, 태풍이, 송이 너희들과 함께했었던 그 시간들이 내 인생 최고의 시간들이었어. 진심으로 고맙고 사랑한다"라고 말했다.

정수현이 방송국을 찾아온 한동남을 발견했다. 그 소식을 들은 위대한은 긴장한 모습으로 방송국으로 향했다. 뉴스 초대석에서 한동남은 "제가 오늘 이 자리에서 밝히고 싶은 진실은 강경훈 의원이 저한테 돈을 주고 위대한 대표의 비방을 하라고 사주했다는 거다"라고 폭로했다.

위대한은 강준호에게 "우리 싸움질 말고 다른거 해보는게 어때"라고 제안했다. 강준호는 위대한에게 아버지 대신 사과를 전했다. 그리고 위대한은 "저희가 이 자리에 함께 선 이유는 서로 대화하고 함께 고민하고 손잡고 함께 나아가는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누가 당선 될지는 모르지만 힘 모아서 함께 정치를 하겠다"라고 선언했다.

한편 강준호가 국회의원이 되고 고봉주가 보좌관이 되었다. 정수현의 "선배 아쉽지 않아? 낙선한거 말이야 190표 차이로 떨어졌는데"라는 말에 위대한은 "대신 국민들 마음은 얻었다"라고 답했다. 그리고 진주시에서 정수현은 '내년 봄엔 위대한 패밀리에 합류했으면'라고 소원을 빌었다. 그리고 위대한은 '다시 국회에 갈 수 있게 해달라 청와대 직행도 괜찮다', '힘없는 사람들을 위한 힘이 되고 싶다'라고 소원을 빌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