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24572 0012019101555624572 01 0101001 6.0.16-HOTFIX 1 경향신문 0 related

“정치가 부끄럽다” 민주당 이철희, 총선 불출마 선언

글자크기

조국 사태 계기로 여권 ‘인적쇄신 도미노’ 여부 주목

경향신문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55·초선·사진)이 15일 “국회의원 한 번 더 한다고 해서 우리 정치를 바꿔놓을 자신이 없다”며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민주당 내에서 총선 불출마를 공식적으로 밝힌 것은 이 의원이 처음이다. 이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까지 지난 67일의 공방을 거론하며 “정치권 전체의 책임이다. 부끄럽고 창피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블로그에 올린 불출마 입장을 밝힌 글에서 “(조국 정국에서) 우리 정치, 지독하게 모질고 매정했다. 상대에 대한 막말과 선동만 있고, 숙의와 타협은 사라졌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는 자신을 포함한 “정치인 모두의 책임”이라며 “단언컨대 이런 정치는 공동체에 해악”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상대를 죽여야 내가 사는 정치는 결국 여야, 국민까지 모두를 패자로 만들 뿐”이라며 “우리의 민주주의는 정치의 상호부정, 검찰의 제도적 방종으로 망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가 해답을 주기는커녕 문제가 돼버렸다. 정치인이 되레 정치를 죽이고, 정치 이슈를 사법으로 끌고 가 그 무능의 알리바이로 삼고 있다”고 질타했다. 또 “검찰은 칼을 천지사방에 마음껏 휘두른다. 제 눈의 들보는 외면하고 다른 이의 티끌엔 저승사자처럼 달려든다”면서 “이제는 검찰이 정치적 이슈의 심판까지 자처하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멀쩡한 정신을 유지하기조차 버거운 게 솔직한 고백”이라며 “더 젊고 새로운 사람들이 새롭게 나서서 하는 게 옳은 길이라 판단한다”고 불출마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개혁은 꼭 성공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여권의 대표적 ‘전략통’으로 꼽히는 이 의원은 청와대 행정관·보좌관·정치연구소 소장을 거쳐 20대 총선 때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다.

이 의원의 불출마가 총선을 앞둔 여당의 ‘인적쇄신 도미노’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현재까지는 다선 중진 의원인 문희상 국회의장, 이해찬 대표가 불출마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비례대표인 김성수·제윤경·최운열 의원 등과 중진 원혜영 의원 등도 불출마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