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22805 0032019101555622805 05 0507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51292661

'PS 첫 선발' 산체스, 5회 못 넘기고 조기강판…SK, 악재 거듭

글자크기

1차전 패배 이후 2차전에서도 선발 싸움에서 밀려

연합뉴스

SK 앙헬 산체스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5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PO) 2차전 SK와이번스와 키움히어로즈의 경기. 3회 초 키움 공격을 무실점으로 막은 SK 선발 투수 앙헬 산체스가 더그아웃으로 들어오고 있다. 하지만 산체스는 4회와 5회에 연속해서 실점했다. 2019.10.15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우완 파이어볼러 앙헬 산체스(30)가 키움 히어로즈 타선을 막지 못하고 조기 강판했다.

정규시즌 2위로 플레이오프(PO)에 직행한 SK가 준PO를 거친 키움 히어로즈에 밀리는 모양새다.

산체스는 1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PO 2차전에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홈런 1개를 포함해 10안타를 내주고 6실점(5자책)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SK 더그아웃은 산체스에게 최소한 5이닝을 맡기려고, 투수 교체를 미뤘지만, 실점만 늘었다.

3-6으로 뒤진 5회 초 마운드를 내려간 산체스는 더그아웃에서 두 손으로 머리를 감싸며 자책했다.

출발은 상쾌했다. 산체스는 1회 초, 전광판 기준으로 시속 155㎞를 넘나드는 빠른 공을 던지며 키움 타자들을 위협했다.

첫 타자 서건창을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한 산체스는 PO 1차전 데일리 MVP 김하성을 삼진으로 요리했다.

이정후에게 빗맞은 중전 안타를 맞았지만, 준PO MVP 박병호를 삼진 처리하며 첫 이닝을 마쳤다.

산체스는 2회와 3회, 위력적인 공으로 연속 삼자범퇴에 성공했다.

SK 타선은 2회 제이미 로맥의 솔로포, 3회 한동민의 투런포로 3점을 뽑았다.

연합뉴스

PO 2차전 선발 나선 SK 앙헬 산체스
(인천=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5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PO) 2차전 SK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1회 초 SK 선발 투수 앙헬 산체스가 역투하고 있다. 2019.10.15 ondol@yna.co.kr



그러나 타순이 한 바퀴 돌고 난 뒤, 키움 타자들이 산체스의 공을 정확하게 맞히기 시작했다.

키움은 0-3으로 뒤진 4회 초 김하성의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로 기회를 잡았다. 이정후의 중전 안타 때 김하성은 무리하게 홈을 파고들다 횡사했다.

SK에는 행운이었지만, 키움 타선은 전혀 주눅 들지 않았다.

박병호의 3루수 옆을 뚫는 안타로 1, 2루를 만든 키움은 제리 샌즈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2사 1, 2루에서 김웅빈이 좌전 적시타를 쳐 1점을 만회했다.

이때 SK 좌익수 노수광의 홈 송구를 포수 이재원이 잡지 못하면서 박병호는 3루, 김웅빈은 2루에 도달했다. 기록상 노수광의 송구 실책이었다.

2사 2, 3루에서 키움 김규민은 산체스의 시속 154㎞ 빠른 공을 받아쳐 좌중간을 가르는 2타점 동점 적시타를 쳤다.

이미 산체스가 흔들리고 있었지만, 염경엽 SK 감독은 5회에도 산체스를 마운드에 올렸다.

산체스는 선두타자 김혜성에게 좌중월 2루타를 맞은 뒤, 서건창에게 역전 우전 적시타를 허용했다.

이어 김하성에게 시속 148㎞ 직구를 던지다가 왼쪽 담을 넘어가는 투런포를 얻어맞았다.

연합뉴스

교체되는 산체스
(인천=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5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PO) 2차전 SK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5회 초 SK 선발투수 산체스가 교체되고 있다. 2019.10.15 ondol@yna.co.kr



SK 더그아웃은 산체스가 이정후에게 2루수 앞 내야안타를 맞은 뒤에야 움직였다. 산체스는 5회에 아웃 카운트 1개도 잡지 못하고 4안타를 맞았다.

14일 PO 1차전에서 연장 끝에 패한 SK는 2차전에서도 역전을 허용했다. 믿었던 산체스가 조기 강판해 실망감은 더 크다.

산체스는 지난해 중간계투로 포스트시즌(PS)을 치렀다.

키움과의 PO와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에 총 6차례 등판해 2승 1패 평균자책점 2.45로 호투했다. 2승은 모두 구원승이었다.

올해 정규시즌에서 17승 5패 평균자책점 2.62로 활약한 산체스는 SK의 2선발로 가을 무대에 올랐다. 그러나 개인 첫 KBO리그 포스트시즌 선발 등판은 악몽으로 끝났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