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21987 1022019101555621987 05 0506001 6.0.17-RELEASE 102 인터풋볼 0

[A-ISSUE] '관중도 없고, 중계도 없고' A매치 맞나 싶은 평양 원정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아무것도 없었다. 관중도 중계도 취재도, 심지어 승부도 갈리지 않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5일 오후 5시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2승 1무가 된 한국은 H조 1위 자리를 지켰다.

이날 벤투 감독은 최전방에 손흥민과 황의조를 내세웠다. 2선 측면에서는 나상호와 이재성이 지원 사격에 나섰고, 중원에는 황인범과 정우영이 합을 맞췄다. 수비에는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이 섰고,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이번 경기를 앞두고 한국 취재진은 방북을 허가받지 못했다. TV 생중계도 불가능하다. 따라서 대표팀 선수단과 함께 평양에 체류 중인 대한축구협회 직원들을 통해 상황을 전달받고 있다.

끝내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한국은 후반 시작과 함께 나상호를 빼고 황희찬을 넣었다. 곧이어 10분 김영권이 경고를 한 장 받았다. 7분 뒤에는 센터백 파트너 김민재도 경고를 받았다.

후반 20분 벤투 감독은 황인범을 불러들이고 권창훈을 투입해 공격에 변화를 줬다. 후반 34분 한국은 황의조를 빼고 김신욱을 넣는 마지막 승부수를 던졌으나 끝내 0-0으로 경기를 마쳤다.

한편 협회 관계자와 AFC에 따르면 이 경기 킥오프 때까지 김일성경기장에는 단 한 명의 관중도 입장하지 않았다. 우려했던 애국가 제창과 태극기 게양은 정상적으로 진행된 것으로 전해진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