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21793 0292019101555621793 05 0506001 6.0.16-HOTFIX 29 OSEN 48388297

손흥민-황의조-황희찬-김신욱 다 쓴 한국, 깜깜이-무관중 북한 원정서 0-0

글자크기
OSEN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균재 기자] 한국이 깜깜이 중계에 무관중 경기로 펼쳐진 29년 만의 평양 원정서 북한과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평양 김일성경기장서 열린 북한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3차전서 0-0으로 비겼다.

한국(2승 1무)은 이날 무승부로 2위 북한(이상 승점 7)과 승점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서 7골 앞서며 조 1위 자리를 유지했다.

대표팀과 함께 평양에 건너간 대한축구협회 관계자의 전언에 따르면 이날 경기는 관중뿐 아니라 외신 기자도 없는 채로 치러졌다. 앞서 북한은 남측 응원단과 취재진의 방북을 불허했다. TV 생중계 또한 진행하지 않았다.

한국은 이날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보르도)를 필두로 이재성(홀슈타인 킬)과 나상호(FC도쿄)가 좌우 날개로 출격했다. 중원은 다이아몬드 전형으로 공격형 미드필더에 황인범(밴쿠버), 수비형 미드필더로 정우영(알 사드)이 나섰다. 포백 수비진은 김진수(전북), 김민재(베이징 궈안), 김영권(감바 오사카), 김문환(부산)이 형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울산)가 꼈다.

한국은 전반 45분 동안 소득을 올리지 못한 채 마감했다. 한국은 최근 컨디션이 좋은 공격수 황희찬(잘츠부르크)을 후반 시작과 동시에 투입하며 북한의 골문을 노렸다.

북한은 전반 30분 리영직이 첫 경고를 받은 뒤 후반 1분 리은철이 옐로 카드를 수집하는 등 거친 경기를 펼쳤다. 한국도 중앙 수비수인 김영권과 김민재가 각각 후반 10분과 17분 옐로 카드를 받는 등 치열한 경기 양상으로 전개됐다.

한국은 후반 20분 황인범을 대신해 권창훈(프라이부르크)이 그라운드를 밟으며 변화를 꾀했다. 후반 34분엔 황의조를 빼고 196cm 장신 공격수 김신욱(상하이 선화)을 마지막 교체 카드로 쓰며 북한의 골문을 조준했다.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3분 동안에도 북한의 골문을 끝내 열지 못하며 무승부 아쉬움을 삼켰다./dolyng@osen.co.kr

OSEN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