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20868 0032019101555620868 04 0401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0

이란서 첫 여성 기장 탄생…국내선 비행

글자크기
연합뉴스

이란에서 첫 여성 기장이 된 네샤트 자한다리
[네샤트 자한다리 인스타그램]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에서 처음으로 여성 기장이 탄생했다고 이란 언론들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란 자그로스 항공 소속 여성 조종사 네샤트 자한다리(29)가 14일 테헤란과 마슈하드를 왕복하는 MD-80 여객기를 조종했다.

이란에서 여성이 기장을 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여객기의 부기장 역시 여성으로, 여성 조종사만으로 여객기가 운항한 것도 처음이다.

자한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슈하드까지 160명, 테헤란으로 돌아올 때 171명이 탔다"라며 "오늘은 특별하고 잊을 수 없는 날이다. 여조종사 2명이 여객기를 운항했다"라고 소감을 적었다.

자한다리는 17세에 대학에 입학해 여객기 조종과 항공 기술을 전공한 재원이다.

20세에 자그로스 항공에 입사, 조종사 교육을 받은 뒤 4년 전부터 부기장으로 여객기 조종석에 앉았고 4개월 전 기장으로 승진했다.

남편도 자그로스 항공의 조종사로, 이란에서 첫 부부 조종사로도 기록됐다.

연합뉴스

14일 기장을 처음 맡은 이란 여성 조종사 네샤트 자한다리(오른쪽)
[네샤트 자한다리 인스타그램]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