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19578 1112019101555619578 03 0305001 6.0.17-RELEASE 111 서울경제 0 related

10년내 신차 33% 전기·수소차로

글자크기

文, 미래차 국가비전 선포식 참석

민간 포함 60조 규모 투자

세계시장 점유율 10% 목표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친환경자동차의 국내 신차 비중을 33%까지 올리고 세계 시장 점유율도 10%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완전 자율주행이 가능한 통신망과 도로를 5년 안에 구축해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 상용화를 달성하겠다는 구상도 공개했다. 글로벌 자동차시장이 내연기관에서 친환경차·자율차 등 미래차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는 가운데 국내 자동차산업이 선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멍석’을 깔겠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3면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경기 화성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이미 세계 최고의 전기차·수소차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다음 목표는 2030년까지 미래차 경쟁력 1등 국가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2030년 모든 차종에서 친환경차를 출시해 국내 신차에서 전기·수소차 판매 비중을 33%까지 높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올해 친환경차 판매 비중은 2.6%다. 운전자 개입이 필요 없는 완전 자율주행 상용화 시점도 기존 2030년에서 2027년으로 3년 앞당기기로 했다. 이를 위해 주요 도로에 완전 자율주행차들이 실제로 달릴 수 있도록 차량 통신, 정밀지도, 교통관제 시스템을 2024년까지 완비할 예정이다. 새로운 교통 서비스를 위해 플라잉카(flying car)도 단계적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정부는 내연기관에 초점을 맞춘 부품업체의 사업 전환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설비투자, 유동성 추가 지원 등 2조원 이상의 자금을 공급하고 연구·현장인력 2,000명을 양성하며 해외 완성차와 공동 기술개발에도 나선다. 정부는 이를 통해 부품기업 중 전장부품 기업 비중을 올해 4%에서 2030년 20%로 늘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현대차는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을 위해 데이터 공개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공급 등을 핵심 내용으로 한 ‘개방형 미래차 생태계 전략’을 제시했다. 실행방안으로 이날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의 개발자 포털인 ‘현대디벨로퍼스’ 출범을 공식화했고 미래 모빌리티 기술·전략 투자에 2025년까지 41조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김우보·양지윤·박시진기자 ubo@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