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17963 1072019101555617963 05 0506001 6.0.16-HOTFIX 107 스포티비뉴스 0

“북한, 전 세계에 축구 못 보게 하다니…” 생중계 없어 외신도 놀랐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남북전 생중계가 무산됐다. 킥오프 시간이 코앞에 왔지만 분위기를 알 수 없다. 생중계 무산에 외신도 깜짝 놀랐다.

한국은 15일 오후 5시 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을 치른다. 파울로 벤투 감독은 평양 원정에서 승점 3점을 얻고 조별리그 선두를 굳히려는 각오다.

그런데 남북전을 중계로 볼 수 없다. 14일까지 북한과 생중계 협상을 했지만 끝내 무산됐다. 북한은 생중계 무산에 이어 취재진과 응원단 방북까지 허용하지 않았다. 추후 녹화 영상이 온전히 공개되지 않으면 결과만 알게 된다.

생중계 무산에 외신도 고개를 저었다. 15일 싱가포르 매체 ‘스트레이트타임즈’는 “한국 대표 팀이 29년 만에 평양 원정을 떠났다. 하지만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전 세계가 남북전을 볼 수 없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김일성스타디움에서 열릴 월드컵 예선에 한국 팬, 미디어, TV 방송을 금지했다”라고 보도했다.

“지금까지 중계나 응원단 문제에 대해 여러 차례 북측에 의사를 타진해 왔지만 응답이 없는 상황이다. 생중계는 아니지만 경기 진행 상황을 전달 받을 방법들을 협회 쪽에서 노력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통일부 반응도 옮겼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