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17934 0092019101555617934 04 0403001 6.0.16-HOTFIX 9 뉴시스 0

"줄리아니는 수류탄"...볼턴,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우려 표명(종합)

글자크기

"줄리아니, 멀베이니가 날조하는 '마약거래'에 가담 안해"

뉴시스

【워싱턴=AP/뉴시스】피오나 힐 전 국가안보위원회(NSC) 러시아담당 고문이 14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 대한 하원의 탄핵 조사에서 약 10시간 동안 비공개 증언을 마친 뒤 하원을 떠나고 있다. 힐 전 고문은 이날 자신과 다른 백악관 관리들은 우크라이나에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조사를 시작하도록 압력을 가하는 것에 대해 매우 놀랐다고 말했다. 2019.10.1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지난달 10일 경질된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변호사 루디 줄리아니가 우크라이나에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에 대한 조사를 압박을 한 사실을 듣고 "마약거래"라고 부르며 상당한 우려를 표한 것으로 드러났다.

1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NBC에 따르면 지난 8월 NSC를 떠난 피오나 힐 전 NSC 러시아담당 고문은 이날 미 하원의 탄핵조사의 증인으로 참석해 이같이 증언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파장을 예상한 듯 거리를 두는 모습을 보였다.

힐 전 고문의 증언 자리에 함께 있던 한 소식통에 따르면 힐 전 고문은 볼턴 전 보좌관이 줄리아니와 맥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의 '노력'에 관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힐 전 고문이 언급한 노력은 우크라이나에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를 조사하게끔 한 것이다.

볼턴 전 보좌관은 힐 전 고문에게 "나는 루디와 멀베이니가 날조하고 있는 어떤 '마약거래'에도 가담하지 않는다"라고 말하는가 하면, "줄리아니는 모든 사람을 날려버릴 수류탄이다"라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소식통에 따르면 힐 전 고문은 지난 7월10일 열린 회의에서 고든 선들랜드 유럽연합(EU) 주재 미 대사가 (바이든에 대한)조사 문제를 제기했으나, 선들랜드 대사가 이 문제에 협력하고 있는 것으로 보였다고 증언했다. 선들랜드 대사는 오는 17일 미 하원 탄핵조사에 출석해 증언할 예정이다.

이날 전직 백악관 관리로는 처음으로 탄핵조사에 증인으로 선 힐 전 고문의 비공개 증언은 10시간 가량 진행됐다. 백악관은 하원의 탄핵 조사가 불법이라고 주장하며 어떤 협력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힐 전 고문은 하원 정보위원회 등의 소환에 응해 의원들의 질문에 대답했다.

한편 백악관은 힐 전 고문의 의회 증언을 막으려 하지는 않았지만, 힐 전 고문의 변호사들에게 대통령 면책특권에 해당할 수 있는 4가지 분야를 설명하면서 증언을 제한하려 했다고 NBC는 보도했다.

jaele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