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10456 0512019101555610456 02 0213003 6.0.16-HOTFIX 51 뉴스1 0 related

경찰 “이춘재 화성8차·추가범행 4건 그림 그려가며 진술”(종합)

글자크기

14건 이춘재 범행 잠정 결론…신빙성 확인 중

신상공개 여부 관련 법령에 따라 신중히 검토

뉴스1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뉴스1) 이윤희 기자,유재규 기자 =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이춘재(56)가 모방범죄로 결론난 8차 사건을 포함해 추가 범행 4건 모두 그림을 그려가며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범인만이 알 수 있는 유의미한 진술로 판단했다.

경찰이 화성사건 10차와 4건의 살인사건을 이춘재의 범행으로 잠정 결론을 내린 이유이기도 하다.

경기남부경찰청 반기수 2부장은 15일 4차 수사진행 브리핑을 통해 "이춘재가 화성사건 10건 모두 범행한 것으로 보고, 신빙성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수사본부는 또 화성연쇄살인 사건 외 이춘재가 자백한 4건의 사건도 그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이춘재가 밝힌 추가 범행 4건은 Δ1987년 12월 수원에서 발생한 여고생 살인사건 Δ1989년 7월 화성에서 있었던 초등학생 실종사건 Δ1991년 1월 청주 복대동 여고생 살인사건 Δ1991년 3월 청주 남주동 주부 살인사건 등이다.

수원 여고생 사건은 1987년 12월24일 A양(당시 고3)이 어머니와 다투고 외출한 뒤 실종됐다가 1988년 1월 4일 수원 화서역 근처에서 속옷으로 재갈이 물리고 손이 결박된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화성에서 있었던 초등생 실종사건은 1989년 7월18일 화성군 태안읍에 살던 김모양(당시 9세)이 학교 수업을 마치고 집으로 가던 중 실종된 사건이다. 5개월 뒤인 12월 김양이 실종 당시 입고 있던 치마와 책가방이 화성군 태안읍 병점5리에서 발견됐지만, 김양의 시신은 찾지 못했다.

나머지 2건은 이춘재가 결혼 후 청주에서 굴삭기 기사로 일을 하던 중 발생했다.

1991년 1월27일 청주 복대동 택지 조성공사장에서 박모양(당시 고2)이 성폭행 당한 뒤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박양은 속옷이 입에 물려있었고, 양손도 뒤로 결박돼 있었다. 사건 발생 당시 용의자 B씨(당시 19세)가 경찰에 붙잡혀 재판에 넘겨졌지만, 무죄를 선고받으면서 미제사건이 됐다.

부녀자를 상대로 한 청주 살인사건은 2개월 뒤인 1991년 3월 7일에도 발생한다.

이날 오후 8시쯤 청주시 상당구 남주동의 한 셋방에서 주부 김모씨(당시 27세)가 숨진 채 발견된 사건으로, 당시 김씨는 양손이 결박되고 입에 스타킹이 물려 있었다. 가슴에서는 흉기에 찔린 상처도 있었다.

경찰은 이춘재가 당시 사건들을 '그림으로 그려가며 진술했다'고 설명했다. 범인만이 알 수 있는 범행지역, 장소, 특이점 등도 그림에 담은 만큼, 유의미한 진술로 판단했다는게 경찰의 설명했다.

경찰은 화성연쇄살인 피해자 유류품에서 나온 DNA가 이춘재의 것과 일치한 3·4·5·7·9차 등 5건의 사건에 대해서는 이춘재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나머지 사건에서도 이춘재와 일치한 DNA가 나오면 추가 입건할 방침이다.

이춘재의 신상공개와 관련해서는 관련 법령에 따라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반기수 2부장은 "수사본부는 진실규명과 함께 당시 경찰의 수사과정에 대해 한점 의혹없이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lyh@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