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09682 0372019101555609682 06 0602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1112696000 1571112701000 related

"음색깡패·여신의 만남" '최파타' 이해리XVOS #콘서트3만원 #민경아그리워[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다비치 이해리와 그룹 VOS가 입담을 뽐냈다.

15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의 코너 '최애 초대석'에는 가수 이해리와 VOS(최현준, 김경록, 박지헌)가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최화정은 수트를 입고 온 VOS에 "오늘 쫙 뽑아 입었는데 무슨 일있냐"고 물었다. 박지헌은 "최파타에 오니까 차려입고 왔다"고 센스있게 대답했다. 박지헌은 인사를 할 때 VOS버전, 6명의 자녀를 둔 다둥이 아빠 버전, 교회 집사 버전 등 여러 버전으로 자신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VOS는 신곡 '다시 만날까 봐'를 들고 왔다. "미모도 미모지만 가창력으로 유명하잖아요"라고 최화정이 말하자 "저희는 미모로 뭉쳤다"며 "무슨 소리 하시는 거냐"고 농담반 진담반으로 웃으며 말했다.

VOS는 "지난 시간동안 신곡을 내도 지인들도 잘 몰라요. 차트아웃을 하면 아무도 모른다" "노래를 낼수록 대중들과 사이가 안좋아진다"고 말해 폭소를 터뜨리게 만들었다.

청취자의 가창력 칭찬에 VOS는 화음 메들리를 선보이며 귀호강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해리는 2년 5개월만에 신곡 '나만 아픈 일'을 발매했다. 천재 작사가라는 청취자의 칭찬에 이해리는 "천재 작사가 아니고 그냥 작사가입니다"라며 겸손함을 드러냈다.

또 한번 최화정이 VOS의 양복에 대해 말을 꺼내자 박지헌은 "이거 저희 돈으로 맞춘 거에요. 저희는 기획사 없이 일하거든요. 그래서 두 벌을 맞췄어요. 각자 돈을 걷어서..."라고 했다. 그러자 김경록은 "아니에요. 이건 선물 받은 거에요"라고 반박했고 최화정은 "어쩐지 좋아보이네요"라고 말했다.

박지헌의 말을 듣고 최화정은 이해리에게 "혼자하는 거는 민경씨랑 안나누죠?"라고 물었고 이해리는 웃으면서 "그렇죠"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최화정은 "그래서 태깔이 좋아보인다"고 했다.

최화정은 이해리에게 실제 성격은 어떻냐고 물었고 이해리는 "지금 약간 무거운 척하고 있는데 실제로는 밝고 그래요"라 말하자 최화정은 "여성스러운 노래를 많이 불러서 이미지가 그런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태교를 이해리의 노래사랑하는 사람로 했다는 청취자 사연에 최화정은 한 소절 부탁했고 이해리는 미친 음색을 뽐냈다.

VOS에게 "(콘서트할 때) 이때까지 가장 호응이 좋았는 곳은 어디냐"는 청취자의 질문에 김경록은 "서울과 멀어질 수록 반응이 좋아요" "대도시보다 먼 도시를 위주로 콘서트를 한다"고 했고 박지헌은 "3만원밖에 안한다. 유통마진을 다 빼서"라고 말해 놀라게 했다.

이해리가 싼 콘서트 가격에 놀라 "(공연시간) 얼마나 하세요?"라고 물었고 박지헌은 "2시간 반 한다"고 대답하자 더 깜짝 놀란 듯한 표정을 지어보였다.

SNS를 보니 옷을 잘 입던데 어디서 구매하냐는 청취자의 질문에 이해리는 "인쇼는 잘 안하는 편이고. 입어보고 신어보고 사는 편. 그래서 자주 나가지는 못하고 한 번 나갈 때 몰아서 사는 편이다"라고 답했다.

"솔로활동 하면 강민경씨가 그립지 않냐"는 청취자의 질문에 이해리는 "그립다. 오늘도 그렇다"고 하며 강민경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한 청취자는 "6남매를 홈스쿨링으로 키운다는데 추천하냐"고 물었다. 박지헌은 "함부로 추천한다고 말 못한다. 사람마다 달라요. 섣불리 따라하시면 안된다"며 "그러나 가능은 하다"고 자신의 확고한 생각을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