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06407 0032019101555606407 04 0401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 므라피 화산 분화…화산재 3㎞ 솟아

글자크기

지프 이용한 '화산 투어'로 유명…관광객 안전 우려도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네시아 자바섬 족자카르타의 므라피 화산이 지난 14일(현지시간) 오후 4시 31분께 분화해 화산재가 3㎞까지 치솟았다.

족자카르타는 우리나라의 '경주' 같은 관광도시로, 한국 관광객도 많이 찾는 곳이다.

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 므라피 화산 분화
[EPA=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지질재난기술연구개발연구소(BPPTKG)는 "므라피 화산 분화구에서 뿜어진 뜨거운 화산재가 바람을 타고 남서쪽으로 불어왔다"고 밝혔다고 현지 매체들이 보도했다.

재난 당국은 므라피 화산 분화구 반경 3㎞를 출입금지 구역으로 설정하고, 항공사에 추가 분화 가능성이 있다고 경보를 발령했다.

연합뉴스

므라피 화산과 용암이 흘렀던 흔적
[족자카르타=연합뉴스]



므라피 화산은 인도네시아의 120여개 활화산 가운데 가장 위험한 화산 중 하나로 꼽힌다.

1994년과 2006년에 폭발해 각각 60여명과 2명이 사망했다.

2010년에는 대규모 분출을 일으켜 350명 이상이 숨지고, 약 35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므라피 화산 기슭 주민들은 용암이 흘렀던 피해지역을 지프를 타고 돌아보는 관광상품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 때문에 대규모 화산 폭발이 기습적으로 발생하면 관광객 피해가 우려된다.

연합뉴스

므라피 화산의 지프 투어
[족자카르타=연합뉴스]



화산 분화가 발생한 이 날 오전에도 므라피 화산 지프 관광협회는 지프 1천여대가 관광객과 지역주민을 태우고 화산 대피소 벙커까지 행진하는 이벤트를 열었다.

협회 관계자는 "화산 분화가 일어나기 전에 행사를 마쳐 아무런 피해가 없었다"고 말했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