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06167 0032019101555606167 04 0401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산 채로 매장된 인도 신생 여아, 주민이 극적으로 구조

글자크기
연합뉴스

인도의 한 신생아. [AP=연합뉴스, 기사 내용과는 관계없음]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에서 산 채로 매장된 신생 여아가 극적으로 구조됐다.

15일 AFP통신과 인도 ANI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의 남성 히테시 시로히가 마을 묘지에서 토기에 들어있는 갓 태어난 여아를 발견했다.

당시 시로히는 출생 후 몇 분 만에 사망한 자신의 딸을 묻으려고 현장을 찾았다.

그는 땅을 파기 시작했다가 삽에 토기가 부딪치자 지하 90㎝ 깊이에서 토기를 파냈고 그 안에서 울고 있는 갓난아기를 발견했다.



시로히는 "울음소리를 듣고 순간 내 아기가 되살아난 것으로 알았다. 하지만 그 소리는 토기 안에서 나온 것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곧바로 아기를 구조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아기는 현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회복 중이다. 관련 소식을 들은 지역 정치인이 치료비를 냈다.

현지 경찰은 이 신생아의 부모를 찾는 등 수사에 나섰다.

지난 1월에도 서부 라자스탄주에서 3주가량 된 신생 여아가 산 채로 묻혔다가 발견됐지만 몇 주 만에 숨지기도 했다.

남아를 선호하는 인도에서는 특히 시골을 중심으로 불법 낙태와 여아 살해 등이 만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집을 보낼 때 엄청난 지참금(다우리)을 내야 하는 관습 때문에 여아를 기피하는 것이다.

이 때문에 여아가 태어날 경우 아예 호적 신고를 안 하는 경우도 많다.

AP통신이 지난해 초 인도 정부의 통계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인도에 호적이 없는 여성의 수는 6천300만명에 달한다.

이런 이유 등으로 인해 2015∼2017년 기준 인도 남자 1천명당 여자의 비율은 896명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7월에는 북부 우타라칸드주 우타르카시 지역의 132개 마을에서 3개월간 남자 아기 216명만 출생 등록되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