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04114 0962019101555604114 05 0501001 6.0.1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약물 논란' 쑨양, 공개재판 일자 확정…도쿄행 향방 가른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중국 쑨양이 2018년 8월2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수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1500m에서 우승한 후 환호하고 있다. 자카르타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이지은기자]중국 수영 간판 쑨양(28)의 공개 재판일이 확정됐다.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는 15일(한국시간)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쑨양과 국제수영연맹(FINA)를 제소한 사안에 대한 심리를 공개 진행하기로 했다”며 날짜를 현지시간 내달 15일로 못박았다. 장소는 스위스 몽트뢰에 위치한 페어몬트 르 몽트뢰 팰리스의 콘퍼런스센터로, 시차를 고려하면 한국시간으로는 16일이 될 가능성이 크다. 재판은 웹사이트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CAS는 1984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설치한 국제 스포츠계 분쟁 조정 기구로, 창설 이래 재판을 외부에 공개하는 건 1999년 아일랜드 수영선수 미첼 스미스 데 브루인에 이어 사상 2번째다.

2014년 5월 중국반도핑기구(CHINADA)의 검사에서 금지약물 양성반응이 나온 쑨양은 이로 인해 3개월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지난해 9월 도핑시험관리(IDTM) 직원들이 자택을 방문해 혈액을 직접 채취했는데, 이를 쑨양과 경호원들이 망치로 깨뜨리면서 검사 회피 논란으로 문제가 커졌다. FINA는 쑨양에게 경고 조치로 사안을 마무리했으나 WADA가 반발해 CAS에 이를 제소했다. CAS의 최종 결정이 아직 내려지지 않아 쑨양은 2019 광주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출전할 수 있었다.

그러나 대회 내내 쑨양은 논란을 몰고 다녔다. 자유형 400m 4연패, 대회 2관왕 등 건재한 성적표를 과시했으나 이를 동료들이 인정하지 않으면서 ‘시상식 보이콧’이 이어졌다. 맥 호튼(호주)에 이어 던컨 스콧(영국)까지 포디움에 오르는 것을 거부하며 노골적인 반감을 드러냈고 쑨양은 이에 분개하며 폭탄 발언을 쏟아냈다. 결국 FINA는 ‘메달 세리머니, 기자회견 등에서 다른 선수를 겨냥해 부적절한 행동을 할 수 없다’는 선수 행동 규범 조항을 추가했지만 주앙 드 루카(브라질)가 수영장에서 쑨양의 악수를 뿌리치는 등 ‘쑨양 패싱’을 이어가며 논란을 재점화했다.

쑨양의 심리은 앞서 9월 예정돼 있었지만, 관련 당사자들 중 한 쪽의 요청으로 한 차례 연기된 바 있다. 이 재판의 결과에 따라 2020 도쿄올림픽 출전 가능성도 타진될 전망이다.

number23tog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