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04111 0512019101555604111 02 0213003 6.0.16-HOTFIX 51 뉴스1 0 related

경찰 "수원여고생 살인사건 등 4건 이춘재 범행" 잠정 결론

글자크기
뉴스1

25일 오후 MBC 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서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 이춘재의 모습을 공개하고 있다. (MBC캡쳐) 2019.9.25/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뉴스1) 이윤희 기자 = 경찰이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이춘재가(56)가 모방범죄로 결론난 8차 사건까지 범행을 한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 반기수 수사본부장은 15일 수사진행 브리핑을 통해 "이춘재가 화성사건 10건을 모두 범행한 것으로 보고 신빙성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수사본부는 또 화성연쇄살인 사건 외 이춘재가 자백한 4건의 사건도 그의 소행으로 잠정 결론내렸다.

이춘재가 밝힌 추가 범행 4건은 Δ1987년 12월 수원에서 발생한 여고생 살인사건 Δ1989년 7월 화성에서 있었던 초등학생 실종사건 Δ1991년 1월 청주 복대동 여고생 살인사건 Δ1991년 3월 청주 남주동 주부 살인사건 등이다.

4건 모두 대면조사에서 이춘재가 그림을 그려가며 자백한 사건이다.

경찰은 화성연쇄살인 피해자 유류품에서 나온 DNA가 이춘재의 것과 일치한 3·4·5·7·9차 등 5개 사건에 대해서는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해 조사를 진행하고, 나머지 사건에서도 이춘재와 일치한 DNA가 나오면 추가 입건할 방침이다.

반기수 본부장은 "수사본부는 진실규명과 함께 당시 경찰의 수사과정에 대해 한점 의혹없이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lyh@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