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02472 0022019101555602472 03 0303001 6.0.16-HOTFIX 2 중앙일보 0 related

토스, KEB하나·SC제일과 손잡고 제3인터넷은행 재도전

글자크기
중앙일보

토스가 15일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한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토스 사옥.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스가 제3인터넷전문은행에 재도전한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15일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은 예비인가 신청접수 마지막날이다.

토스는 재도전을 위해 시중은행 중 KEB하나은행, SC제일은행과 손을 잡았다. 가칭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토스가 지분율 34%의 최대주주이고 KEB하나은행, 한화투자증권, 중소기업중앙회, 이랜드월드가 각각 10%의 지분을 가진 2대 주주가 된다. SC제일은행은 6.67%, 웰컴저축은행 5%, 한국전자인증이 4% 지분을 보유할 예정이다. 그 외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토스의 투자사도 주주로 참여한다.

토스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시중은행 두 곳과 함께 함으로써 자본 안정성 확보는 물론 은행 운영 전문성과 다양한 리스크 관리 역량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지난 5월 인터넷은행 예비인가에서 탈락했다. 혁신성은 있지만 자본력이 부족하다는 것이 이유였다. 당시 토스는 신한금융그룹과 컨소시엄을 구성하려 했으나 막판에 입장차이로 결별했다. 이후 벤처캐피탈을 주주로 끌어들였지만 심사 과정에서 안정적인 자본조달이 어렵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때문에 토스뱅크의 재도전을 위해서는 안정적인 시중은행의 자본력이 절실했다.

올 상반기 키움뱅크 컨소시엄에 참여했던 KEB 하나은행이 이번엔 토스뱅크로 갈아탄 것도 눈에 띈다. 지난 5월 키움뱅크는 자본력 면에서는 합격점을 받았으나 혁신성 부족으로 낙제점을 받아 탈락했다. 대형 시중은행인 KEB하나은행의 컨소시엄 참여로 자본력을 보강한다면 이미 혁신성을 인정 받은 토스뱅크로서는 예비인가 통과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토스뱅크의 참여로 제3인터넷은행 인가를 올해의 ‘최우선 과제’로 내세웠던 금융당국은 일단 한숨을 돌리게 됐다. 지난달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는 금융당국에 대한 불만을 공개적으로 제기하며 인터넷은행 포기를 시사한 바 있다. 이 때문에 토스뱅크마저 포기하면 흥행에 참패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컸지만 결국 다시 도전을 결정했다. 토스뱅크 컨소시엄 관계자는 “중신용 개인 고객과 소상공인을 비롯해 기존 금융권에서 소외되어온 고객을 위한 혁신과 포용의 은행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외부평가위원회 심사를 거쳐 연내에 최대 2곳의 인터넷은행 신규인가를 내준다는 계획이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