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01834 0512019101555601834 01 0103001 6.0.16-HOTFIX 51 뉴스1 0 related

한국·바른미래 "文대통령, 국정혼란 책임지고 사과해야"(종합)

글자크기

나경원 "특려먹은 정권, 위선·무능·독재 열차 멈춰세워야"

오신환 "오만 뻔뻔한 태도 일관한다면 여야 대립 안 풀릴 것"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 중간점검회의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5/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이균진 기자,이형진 기자 =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관련해 모든 국론 분열과 국정 혼란의 책임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며 정식으로 사과하는 것이 도리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중간점검회의에서 "10월 항쟁의 한복판으로 쏟아져나온 수많은 국민과 성난 민심이 고작 조국 사퇴 하나만을 위한 것이었다고 생각한다면 크게 잘못 생각한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이 집권 세력, 헛된 착각은 금물"이라고 경고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민들은 죽겠다고, 먹고 살기 힘들다고 아우성"이라며 "그럼에도 자기 사람 챙기기, 북한 챙기기에만 혈안이 된 틀려먹은 정권의 폭주를 막아세워야한다"고 했다. 이어 "위선과 무능 독재의 열차를 멈춰세워야 한다. 장기집권 사령부, 공수처 절대 불가하다"고 강조했다.

정용기 한국당 정책위의장은 전날 문 대통령의 수석·보좌관 회의 발언에 대해 "국론분열이 아니라더니 갈등을 야기했다고 말했다. 검찰 개혁에 대한 조국의 의지가 국민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는데 여기서 말하는 국민은 누구인가"라며 "검찰 개혁, 공정 가치를 운운하는 문 대통령의 낯 두꺼움에 아연실색했다"고 말했다.

뉴스1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차 국감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문 대통령이 인사권자로서 이번 사태에 대해 일말의 책임을 느꼈다면 송구스럽다는 표현으로 슬그머니 넘어갈 일이 아니라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왜 분열이 아니라고 했다가 갈등을 야기했다고 말했는지 경위를 소상히 밝히고 정식으로 사과하는 것이 도리"라며 "더는 무책임한 정치행태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오만 뻔뻔한 태도 일관한다면 여야 대립이 풀리지 않고, 국민의 열망이 담긴 검찰 개혁도 끝없는 정쟁 소재로 전락한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밝혔다.

같은 당 신용현 의원은 "혹자는 조국(전 장관의) 사퇴로 이번 일이 마무리되는 것 아니냐고 하지만 안 끝날 것"이라며 "조국 사퇴를 검찰개혁의 불쏘시개 운운하며 순교자로 미화해 의혹을 덮는 일은 용납 못 한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무리한 조국 임명에 대한 청와대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촉구한다"며 "결격사유에도 측근이라고 임명을 강행해 국민 마음에 상처 남긴 대통령은 하루빨리 국민에 진정성 있게 사과하고 응당 책임지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ideaed@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