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01660 0772019101555601660 06 0601001 6.0.17-RELEASE 77 텐아시아 0 related

설리 추모글에도 악플...연예계 동료들 분노 "얼굴 없는 살인자" (종합)

글자크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텐아시아

신현준(왼쪽), 하리수/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세상을 떠났다는 비보에 연예계와 팬들 모두 슬픔에 잠겼다. 고인에 대한 애도가 이어지는 가운데, 추모글에도 악플을 다는 네티즌들이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설리는 생전 악성 댓글에 시달리며 고통을 겪어왔다. 마지막 가는길까지 악플을 일삼는 네티즌들에게 연예계 동료들이 분노를 터트렸다.

지난 14일 하리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설리를 향한 악성 댓글을 캡처해 올리며 “고인을 욕되게 하는 악플러들은 인간이긴 한 건가. 왜 저런 더러운 사이트를 그냥 놔두는 거지. 제발 온라인 댓글 실명제, 본인인증 하지 않으면 안 되게끔 바뀌었으면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하리수는 “더러운 짓 하는 키보드 워리어들 싹 다 잡혀갔으면 좋겠다. 아무리 얼굴이 안 보이고 익명이 보장된다 하더라도 제발 더러운 짓은 하지말자. 소시오패스 싸이코패스인가. 대체 왜 그러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텐아시아

/사진제공=하리수 인스타그램


같은날 배우 신현준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또 한 명의 소중한 생명이 우리 곁을 떠났다”며 “악플러-비겁하고 얼굴 없는 살인자”라고 비판했다.

방송인 양정원 또한 “무섭다. 너는 얼마나 깨끗한데, 얼마나 당당한데, 제발 가만히 좀 내버려 둬”라고 말했다.

가수 겸 배우 방민아는 설리를 추모하는 자신의 게시물에 달린 악성 댓글을 캡처하며 “이걸 어떻게 이해를 해봐야 할까요? 신고하겠습니다”라고 한탄했다.

텐아시아

배우 방민아./ 사진=텐아시아DB


경찰에 따르면 설리는 이날 오후 3시 21분 쯤 성남시 심곡동 자택 2층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이와 관련해 설리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너무나 슬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됐다.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이다. 고인의 마지막 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설리는 2009년 그룹 에프엑스(F(x))로 데뷔해 2015년 팀에서 탈퇴하고 배우로 활동을 시작했다. 최근에는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의 MC로 나서 솔직한 입담으로 주목받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