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97447 0182019101555597447 05 0507002 6.0.16-HOTFIX 18 매일경제 51292661

혈투 끝 패배 염경엽 SK 감독 “경기 감각이 떨어진 듯” [PO1]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좋은 투수전을 했다. 마지막 투수력 싸움에서 키움에게 밀린 것 같다. 경기 감각이 떨어진 것 같다.”

염경엽 SK와이번스 감독은 플레이오프 첫날 패배에 아쉬움을 삼켰다.

SK는 14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2019 KBO 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1차전에서 연장 혈투 끝에 0-3으로 패했다.

매일경제

14일 오후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9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벌어졌다. SK 영경엽 감독과 박경완 코치가 선수단 도열식에서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인천)=김재현 기자


이날 SK는 키움이 벌떼 계투 작전에 득점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염경엽 감독도 “아쉬웠던 점은 타선이 안 터진 점. 경기 후반 한 점 승부라고 생각했는데 한 점이 안 나온 게 아쉽다”며 “훈련하면서는 타격감이 크게 나쁘지는 않았는데 경기 감각이 떨어진 것 같다. 첫 경기이다 보니 조금씩 좋아질 것으로 생각한다. 내일 경기 잘 준비해서 승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5회만 마치고 마운드에서 내려온 김광현에 대해서 염 감독은 “왼쪽 엄지발가락이 조금 상처를 입어서 밸런스 깨져서 스피드도 덜 나와서. 좀 더 끌고가고 싶었지만 구속이 2~3km 줄면서 교체했다. 투구수도 두 타자 정도만 더 할 수 있어서. 빠르게 교체했다”고 밝혔다.

이날 SK도 8명의 투수가 등판했다. 하지만 문승원이 11회에 무너졌다. 염 감독은 “(불펜 운영에) 변화를 줘서 좋을 것 같으면 주는데 1년 동안 그렇게 해왔기 때문에. 선수들 몸에 배어 있고. 2이닝 피처가 있고 1이닝 피처가 있다”며 말을 아꼈다. jcan123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