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96400 0292019101455596400 06 0602001 6.0.16-HOTFIX 29 OSEN 0 related

'꽃파당', 공승연, 새 이름=윤수연. 고원희, 김민재에 혼인 요청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공승연은 새 이름이 생겼고 고원희는 고백을 했다.

14일 방송된 JTBC'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는 마훈(김민재)에게 결혼하자고 말하는 강지화(고원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마훈(김민재)은 늦은 시간 개똥이를 찾아가 "규수로 만들어주겠다. 규수가 되고 싶은 건 김수의 곁으로 가고 싶은 거 아니냐. 제자리로 돌아가야지.. 각오하는 것이 좋을 거다. 난 혹독한 편이니"라며 자리를 떠났다. 이에 개똥이는 "이게 매파님이 말하는 제자리라면 그리 하겠다"고 대답했다.

마훈은 "의뢰인에게 사적인 감정을 가져서는 안 된다"며 마음을 다잡았다. 이후 마훈은 고영수(박지훈)에게 개똥이를 규수로 만든다고 말했다. 이어 누가 봐도 규수처럼 보이게 하라"고 전했다. 하지만 고영수는 "내가 규수가 되는 게 더 빠르겠네"라며 투덜거렸다. 이에 "암튼 나는 안합니다"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이에 마훈은 "신상 10개. 네가 원하는 거"라고 말했고 고영수는 "신상 때문이 아니라 개똥이 인생이 불쌍해서 돕겠다"고 대답했다. 도준(변우석)은 "나는 찬성"이라고 말했고 마훈에게 "어째 매파 노릇을 하는데 신부를 빼앗긴 표정이지"라고 말했다.

이어 "임금에 대해 아는가. 파도 파도 미궁이란 말이지. 왠지 자네는 알 것 같은데.. 냄새가 난단 말이야"라고 대답했다. 하지만 마훈은 모른다고 전했다.

개똥이는 본격적으로 규수 수업에 들어갔다. 고영수는 개똥이의 손을 씻어주었고 때가 나오자 "대체 언제 씻은 거냐"며 질색하며 "깨끗하게 잘 씻고 나와라"며 자리를 떠났다. 개똥이는 "이 정도면 깨끗한 거지 뭐"라며 목욕을 했다.

이어 팩을 하고 입을 옷을 골랐다. 고영수는 입는 옷마다 아니라며 갈아입게 했다. 마지막으로 입은 옷을 보고는 만족한듯 했지만 이내 "음.. 뭔가 부족해. 아무래도 얼굴이 문제야"라고 말했고 개똥이는 화를 냈다.

이후 마훈은 윤동석(손창민)을 찾아갔다. 마훈은 윤동석에게 "수연 낭자의 기일 아니냐"며 슬퍼하는 윤동석을 위로했다. 이어 "낭자의 이름으로 좋은 세상을 보고 들을 수 있게 기회를 주고 싶은 여인이 있다. 호적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OSEN

마훈은 오래 전 윤동석의 딸이 죽기 전, 딸의 소원으로 혼례를 치뤘던 상황. 이에 윤동석은 "아무도 안해주려고 했는데. 마 매파가 해줘서 너무 고맙다. 언젠가 꼭 이 은혜를 갚겠다"고 했던 것.

그날 저녁 마훈은개똥이를 불러냈다. 개똥이는 "제가 오라면 오고 가라면 가라는 똥갠줄 아냐"며 투덜댔지만 이내 마훈을 따라나섰다.마훈은 개똥에게 서찰을 내밀며 "이걸 주려고 불렀다. 상이다. 빼어날 수, 고운 연. 빼어나고 고운 여인이 되거라"고 말했다.

이에 개똥은 "이게 정식으로 제 이름이 되는 겁니까. 이름 처음이다. 진짜로 내게 이름이 생긴 겁니까"라며 마훈을 끌어안았다.마훈은 "이 이름을 쓴 자는 지금 세상에 없다. 그 사람에게 누가 되지 않게 잘 살아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개똥이는 "알겠다. 정말 잘 살겠다"며 자리를 떠났고 마훈은 "이제 임금의 여인이다."라며 고개를 떨궜다.

OSEN

이후 꽃파당에 강지화(고원희)가 찾아왔다. 그곳에 있던 도준은 깜짝 놀라 숨었고 마훈은 ""고리대금이라도 빌려 쓴거냐"며 의아해했다. 그순간 강지화가 들어왔고 마훈을 보며 "저와 혼인하시겠습니까"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방송화면 캡처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