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92066 0532019101455592066 06 0601001 6.0.16-HOTFIX 53 노컷뉴스 0 related

"'동백꽃 필 무렵' 스태프, 살인적인 장시간 노동"

글자크기

희망연대노조 방송스태프지부 14일 성명문 내고 폭로

"표준근로계약서가 아닌 업무위탁계약서 강요…미계약 상태로 촬영 진행중"

CBS노컷뉴스 배덕훈 기자

노컷뉴스

KBS 2TV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포스터 (사진=KBS 제공)


희망연대노조 방송스태프지부가 현재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KBS2TV 수목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열악한 노동환경에 대해 폭로했다.

희망연대노조는 14일 성명문을 내고 "현재 KBS 2TV에서 방영하는 수목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촬영 현장에서 살인적인 장시간 노동과 표준근로계약서가 아닌 업무위탁계약을 스태프들에게 강요하면서 현재 미계약 상태로 촬영을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성명문에 따르면 희망연대노조는 지난 1일 드라마의 제작사 팬엔터테인먼트(이하 제작사)와 제작현장 스태프들의 미계약 상태 해결 및 노동인권을 보호하기 위한 교섭을 진행했다.

희망연대노조 측은 '1일 14시간(휴게시간 2시간 미포함)', 'KBS 별관 출발 KBS 별관 해산', 'KBS 별관에서 지방(보령, 포항)으로 촬영 출발할 경우 이동시간 모두 노동시간에 포함', '지방에서 KBS 별관으로 복귀 시 보령은 2시간 포항은 4시간을 각각 노동시간에 포함'하는 노동조건을 바탕으로 교섭안을 제작사에 요구했다.

그러나 제작사 측은 촬영 스케줄을 이유로 희망연대노조가 요구한 조건보다 후퇴한 '1일 16시간(휴게시간 2시간 제외) 촬영', '보령, 포항의 비수도권지역에 대한 이동시간을 노동시간에서 제외' 등의 안을 제시했다.

또 교섭 이후 10월 4일 촬영의 경우 총 21시간의 살인적인 고강도 촬영을 했고, 다음날 11시에 출발하기 위해 숙소를 사우나로 스태프에게 제공했다며 "드라마 제작현장에서 사라진 20시간 촬영 및 사우나 숙박의 적폐를 되살렸다"고 희망연대노조는 주장했다.

이어 희망연대노조 측은 당초 제시한 교섭안을 다시금 제작사에 요구하는 한편, "' 동백꽃 필 무렵' 제작현장의 스태프들 노동인권을 침해하고 건강권과 생명권을 위협하는 장시간 20시간 촬영관행 및 수면권 보장 없는 사우나를 제공한 제작사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7월 17일 고용노동부는 KBS 2TV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등 4개의 인기 드라마에 대한 근로감독 결과를 발표하며 드라마 제작 현장의 스태프는 대개 '업무위탁계약'을 체결하지만, 실질적으로는 근로계약에 해당한다고 판단하고 시정 조치를 내린 바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