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91103 0032019101455591103 01 0101001 6.0.19-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71041316000 1571042308000 related

靑 "曺, 어제 당정청 회의 직후 사퇴의사 전달…靑과 상의 안해"

글자크기

"정부에 부담 안주고, 가족 지키려는 고민 컸던 듯…檢개혁 디딤돌"

연합뉴스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은 13일 열렸던 고위 당·정·청 회의 직후 청와대에 사퇴 의사를 전달했다고 청와대가 14일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가 조 장관의 사퇴 의사를 언제 알았느냐'는 질문에 "(조 장관으로서는) 아무래도 여러 고민이 계속 이어져 오지 않았나 싶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조 장관의 사퇴 발표문에서도 꽤 긴 분량으로 입장이 나와 있는데, 가족을 지키기 위한 고민이 매우 컸던 거 같다"고 언급했다.

'인사권자의 의지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본인의 결단이었느냐'는 물음에는 "(조 장관이) 정부에 부담을 줘선 안 된다는 판단도 컸던 것 같다"며 "미리 상의한 게 아니라는 것은 조 장관이 판단해서 결정했다는 말속에 들어있다"고 말했다.

그는 "조 장관의 발언에도 있듯이 그야말로 검찰 개혁의 윤곽을, 디딤돌을 만들어놨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행정적인 절차 등을 거쳐 조만간 조 장관에 대한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다.



honeybee@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