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89958 0562019101455589958 02 0204001 6.0.19-RELEASE 56 세계일보 54455239 false true false false 1571039229000 1571044216000 related

조국 사퇴로 주목받는 김오수 차관 누구…“윤석열은 빼자” 제안

글자크기
세계일보

김오수 법무부 차관(가운데)이 14일 오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에서 법무부를 나서는 조국 장관을 배웅하고 있다. 과천=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전격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김오수 차관(56)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 차관은 15일 법무부 국정감사에 참석하는 등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김 차관은 조 장관 임명 직후인 지난달 9일 “윤석렬 검찰총장의 지휘를 받지 않는 독립수사팀을 구성하자”는 취지로 대검 고위 간부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차관의 제안 다음날 다수의 언론이 이를 보도하자, 한국당은 “수사 외압이 드러난 것”이라며 강력히 비판했다. 당시 김무성 의원은 김 차관 해임을 요구했다. 시민단체인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지난달 14일 김 차관과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기도 했다.

김오수 차관은 지난 6월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로부터 검찰총장 후보 중 한 명으로 추천되는 등 일찍부터 주목을 받아왔다.

김 차관은 전남 영광 출신으로 광주대동고·서울대를 졸업하고, 1988년 제30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1994년 인천지검 검사직을 시작했다. 이후 광주지검 공판부장검사, 서울고검 검사, 부산지검 제1차장검사, 서울고검 형사부장, 대검찰청 과학수사부장, 서울북부지검 검사장, 법무연수원장 등을 지냈다.

김명일 온라인 뉴스 기자 terr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