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89887 0372019101455589887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POP이슈]"할 말은 많아" 안정환 아내 이혜원, 끝없는 악플에 자책→응원물결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이혜원 인스타그램


[헤럴드POP=김나율기자]축구선수 안정환의 아내 이혜원이 악플에 대한 고통을 호소한 가운데, 위로가 이어지고 있다.

14일 이혜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일상 사진을 게재했다. 이혜원은 사진과 함께 "시간 참 빠르다. 벌써 2019. 10. 중순. 10대는 10km로 20대는 20km로 30대는 30km로 40대는 40km로"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이혜원은 "시간이 지나가는 속도라는데 너무 공감. 하루하루가 소중하고 감사한 시간들..."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또 "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는 미덕이랄까. 인생이 가르쳐준 것. 아이가 커가면서 내면이 아름다워지고 싶어 더 더 더 열심히 사는 일인입니다"라고 말을 아끼는 이유를 밝혔다.

끝으로 이혜원은 "휴. 댓글 보면서 난 뭘 그리 죄를 지었나 하는 생각이 드는 새벽이네요.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는 죽었다지요"라고 씁쓸한 마음을 전했다.

앞서 이혜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일상과 아이들의 모습을 공개하며 소통해왔다. 그러나 이혜원은 자신은 물론, 아이들에게도 악플을 다는 악플러들에 고통 받았다.

지난 2014년 이혜원은 딸 리원이 악플을 읽는 모습이 마음 아팠다고 한차례 고백했던 바 있다. 지난해에도 이혜원은 악플에 대한 고통을 밝혔다. 당시 이혜원은 "몰라몰라. 한 눈 감고 한 귀 닫고 살랍니다! It's me"라고 말하며 쿨하게 대처했다.

그러나 이혜원이 또 다시 악플에 대해 힘들어하고 있음을 전하며 대중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에 대중들은 이혜원의 SNS에 댓글로 응원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