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89818 0372019101455589818 01 0101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54455239 related

황교안, '조국 사퇴'에 "이제 文 대통령 차례…'송구'로 넘어갈 일 아냐"

글자크기

-"文, 국가 혼란 부른 일에 직접 사죄해야"

-"계파 수장 자임…분열 부추긴 것 반성 필요"

-"공수처법, 다음 국회로 넘겨야"

헤럴드경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퇴 뜻을 밝힌 데 대해 "이제 문재인 대통령의 차례"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국민적 상처와 분노, 국가적 혼란을 불러온 인사 참사, 사법 파괴, 헌정 유린에 대해 문 대통령이 국민 앞에서 직접 통렬히 사죄해야 한다. '송구스럽다'란 말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국이 결국 물러난 것은 만시지탄"이라며 "지난 조국의 35일간 우리 국민은 참을 수 없는 분노로 위선과 거짓의 진면목을 봤다"고 했다. 이어 "조국은 물러났지만 국정 정상화는 지금부터"라며 "조국과 그 일가에 대한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야말로 불의와 불공정을 바로 잡고 국정을 정상화하는 첫 걸음"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흔들림 없이 수사에 임해야 한다"며 "더 이상 대통령과 이 정권의 부당한 수사 방해가 있으면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 후 장내 정리를 기다리고 있다. 왼쪽부터 노영민 비서실장, 문 대통령,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을 향해 "스스로 계파 수장임을 자임하며, 국민을 편 가르고 분열을 부추긴 데 대해 반성하고 사죄해야 한다"며 "검찰 개혁은 국회에 맡기고 대통령은 손을 떼시라"고 했다. 황 대표는 또 "문 대통령의 검찰 개혁은 검찰 장악 시나리오에 다름이 아닌 것을 온 국민이 확인했다"며 "진짜 공정, 진짜 정의, 진짜 인권을 보장할 검찰 개혁, 한국당이 앞장서서 이뤄내겠다"고 했다. 공수처법을 놓고선 "다음 국회로 넘겨야 한다"며 "현재 공수처법은 문 정권의 집권 연장 시나리오일 뿐, 국민은 더 이상 대통령의 거짓말과 왜곡에 속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이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 국정 대전환에 나서야 할 때"라며 "국민과 소통하고 야당과 협력하라. 경제부터 살려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특수부 축소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검찰개혁안을 발표하기 위해 마이크 앞으로 향하고 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전격 사퇴 의사를 밝혔다. [사진=박해묵 기자/mook@heraldcorp.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조 장관은 앞서 오후 2시 전격적으로 사의를 밝혔다. 지난달 9일 취임한 지 35일 만이다. 조 장관은 이날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사직 의사를 표명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국민들 사이에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