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87506 0232019101455587506 01 0101001 6.0.16-HOTFIX 23 아시아경제 54455239 related

장제원 "국감 하루 전 꽁무니 뺀 조국…끝까지 국민과 국회 기만"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관련해 "법무부 국정감사를 하루 앞두고 도망치듯 기습사퇴한 것은 국감에서의 질타가 두려워 국감을 회피하며 국민과 국회를 기만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14일 장제원 의원은 조 장관이 사의를 표명한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시지탄이지만 국민들이 해냈다"며 "그러나 (조 장관의) 사퇴의 변을 보니 어처구니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국론을 분열시키고 나라를 이토록 혼란에 빠뜨린 것에 대해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기는커녕 궁색한 변명과 자기방어에 급급해 꽁무니를 뺀 것에 불과해 보인다"면서 "청문회 전에도 민의의 전당인 국회를 일방적으로 급습해 기자회견을 통해 거짓말만 나려하더니 퇴임할때마저 법무부 국감을 하루 앞두고 기습사퇴한 것은 국민과 국회를 기만한 셈"이라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결국 대통령 지지율이 날개 없는 추락을 하고 민주당 지지율이 엎친 게 덮친 격으로 폭락하자 더 이상 버티지 못하고 자진사퇴 형식으로 사퇴한 것"이라며 "대통령은 스스로 자초한 국정 혼란에 대해 국민들 앞에서 사죄하고 국정을 쇄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조국 수호에 앞장서며 검찰을 공격했던 정무수석을 비롯한 청와대 비서실 전체, 그리고 국무총리와 행정부 각료들에 대한 대대적인 인적쇄신을 단행해야 한다"며 "조국 수호 행동대장 역을 자처했던 민주당 지도부 역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조 장관은 장관직 취임 35일 만에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조 장관은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고 송구하고 감사하고 고맙다. 저는 이제 한 명의 시민으로 돌아간다"고 사직 의사를 밝혔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