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85011 0912019101455585011 01 0101001 6.0.16-HOTFIX 91 더팩트 54455239 related

[조국 사퇴] 한국당 "너무 늦었다… 文대통령 사과해야" 

글자크기
더팩트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덕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가족 일로 부담 줘선 안 된다고 판단" 전격 사퇴

[더팩트ㅣ국회=이원석 기자] 자유한국당은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 대해 "잘못된 인사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의 분명한 사과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지난 한 달여간은 자격 없는 국무위원과 그자를 비호하기 위한 대통령의 오만한 국정운영이 나라를 얼마나 혼란스럽게 만들 수 있는지 확인한 시간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그동안 가족의 수사를 방해하며 법치를 무너뜨리고, 국민을 기만해 온 조국의 사퇴는 지금도 그때가 늦었다"며 "온 가족의 계획적인 범죄를 '생각지도 못한 일'이라며 끝까지 국민을 기만하며 국민 분열과 혼란에 대해서는 한마디 사과조차 하지 않는 조국은 국민 분열의 '불쏘시개'로 역사에 남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국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극심한 갈등과 분열조차 못 본 체 하더니, 대통령 국정운영 지지율과 집권여당의 지지율이 폭락할 위기가 오고 나서야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것인가"라며 "문 대통령은 무자격 장관을 임명하여 대한민국을 혼란에 빠뜨린 것에 대해 국민에게 사죄하고, 조국과 조국 가족에 대한 엄정한 수사로 법치와 민주주의를 정상화시켜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현아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사필귀정(事必歸正)이지만, 너무 늦었다"며 "대한민국을 두 동강을 내고 민심이 문 정부를 이미 떠난 뒤늦은 사퇴다. 문 대통령과 여당은 만시지탄(晩時之歎)임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억지로 입으려 한 조국도 문제고 억지로 입히려 한 대통령도 문제였다. 잘못된 인사에 대한 대통령과 여당의 분명한 사과가 있어야 할 것"이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조국 사퇴와 상관없이 조국 일가의 불법과 편법을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수사하고 그 실태를 국민께 밝혀야 할 것이다. 이것이 진정한 대한민국 검찰 개혁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조 장관은 이날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조 장관은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하다.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했다.

lws209@tf.co.kr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