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84409 0242019101455584409 02 0201001 6.0.17-RELEASE 24 이데일리 54455239 related

나경원 “조국 사퇴는 사필귀정…文대통령 사과해야”

글자크기

14일 조국 사퇴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발언

“文정권, 국민 우습게 여겼던 것에 대해 사과해야”

특검 도입은 신중…“일단 검찰 수사 지켜볼 것”

이데일리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관련 보도진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 대해 ‘사필귀정’이라고 평가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국론을 분열시킨 것에 대해 사과할 것도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14일 조 장관 사퇴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조금 늦었지만 예상대로 그만두게 됐다. 그러나 조국 사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동안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한마디로 우습게 여겼던 것에 대해 정권이 사과해야 한다. 문 대통령께서 이 부분에 대한 사과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사퇴 이후에 우리가 바로잡아야 할 부분 너무 많다”며 “실질적으로 조국 논란으로 인해 3개월 가량 국민과 관련된 많은 국정이 헝클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국 논란 이전부터 그동안 청와대가 너무 강한 그립을 가지고 청와대가 모든 것 주도하는 과정에서 패스트트랙이라는 불행한 역사 계속됐다”며 “이제 헝클어진 국정의 모든 난맥상을 정상화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 사퇴 언질을 받았냐는 질문에 나 원내대표는 “분위기 감지는 하고 있었다”고 답을 피했다. 그는 “어제부터 검찰 개혁 운운하는 것이 조국 사퇴 명분쌓기용이라고 말씀드렸다”면서 “검경수사권으로 대표되는 검찰개혁은 이미 저희가 패스트트랙으로 국회가 망가지기 전에 법안 제출했다. 이런 부분을 정상화할 것을 다시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주장했던 조국 관련 특검 도입에 대해서는 검찰수사를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그는 “조국 사퇴로 인해서 검찰 수사가 흐지부지되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저희가 파악하고 있는 사건 본질은 사모펀드에 대해서 좀 더 밝혀내야될 게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검찰 수사가 신속하고 충실하게 이뤄질 것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조국 사퇴는 국민의 승리, 민심의 승리라고 본다. 결국 늦었지만 국민께서 승리한 부분”이라며 “거듭 말씀드리지만 조국 사퇴만으로 모든 것이 해결되는 것이 아니다. 청와대와 여당에서 제자리를 찾아가려는 노력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