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84236 0182019101455584236 01 0104001 6.0.16-HOTFIX 18 매일경제 0 related

[레이더P] 유승민 "뜻 같이 하자 문자하니 안철수 ‘생각해 보겠다`"

글자크기
바른미래당 의원 15명이 뜻을 모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을 출범시킨 지 14일로 정확히 14일째다. '조국 정국'으로 두 달여간 정치권이 요동친 가운데 '중도·개혁 보수'를 표방하는 변혁 대표 유승민 의원이 독자적인 길을 찾아 나서면서 야권 정계개편의 돌풍이 일어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레이더P가 유 대표의 구상을 들어 봤다.

매일경제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8일 오후 국회에서 계속된 기획재정위원회의 한국은행 국정감사에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간 끌 생각 없어"

유승민 대표는 전화 통화에서 "(변혁 의원들이 나아갈 방향과 관련해) 시간을 끌 생각이 없다"며 "될 수 있으면 국정감사(국감) 중에라도 15명 전원이 모이든 부분적으로 모이든 자주 얘기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변혁의 공개회의는 한 주에 한 번이지만, 비공개회의는 한 주에 최소 두세 번은 만나 진로를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결정을 서두르려는 이유에 대해 유 대표는 "바른미래당의 구조적인 문제가 최근에 불거진 게 아니지 않으냐"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어 "'변혁'이란 게 바른미래당의 울타리 안이라 지금 지도부에 대항해 만든 조직으로 비치게 된다"며 "우리가 갈 길을 개척해나가자고 만든 것인데, 결론을 못 내고 무작정 시간을 오래 끌면 당내 갈등으로만 자꾸 비칠 수 있어 부담"이라고 밝혔다.


신당 입장 다양

유 대표가 '속도'를 강조하고 있지만, 변혁 소속 15명의 의견이 일치된 건 아니다. 신당 창당에 대해 확신이 없는 의원들이 변혁 내에 있기 때문이다. 유 대표는 "의견을 하나로 모으고 끌고 나가는 것이 제 역할이기 때문에 최대한 의견을 듣고 하나로 모으려 노력 중"이라고 했다.

변혁에서는 '탈당 후 신당'안 등이 심도 있게 논의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 대표는 "구성원이 국민의당 출신 8명과 바른정당 출신 7명인데, 현재 대화 주제가 '탈당을 한다고 하더라도 결론을 언제쯤 낼 거냐부터 신당을 한다면 어떤 당을 할 것이냐, 아니면 일단 바른미래당에 남아 (당을) 고쳐볼 여지가 아직 있느냐' 등 다양하다"고 밝혔다.


"현재 보수 모습으로 집권 쉽지 않아"

유 대표는 자신이 내세우는 '야권 통합'의 전제 조건에 대해 "'탄핵의 강을 건너자'가 정확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한 언론에서 유 대표가 내건 조건이 '탄핵 인정'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보다는 '보수 통합을 한다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문제를 놓고 또 싸워서는 안 된다'는 게 핵심이란 설명이다.

유 대표는 "탄핵 문제를 갖고 더 이상 싸우면 (보수끼리) 분열하는 것이지, 뭉치자는 것이 아니다"며 의미를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보수는 뭉치기만 할 게 아니라 혁신해야 한다. 현재 보수의 모습으로는 선거를 치르고 집권하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니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지어야 하지 않겠느냐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중도 외연을 확장하는 '개혁보수'를 표방하고는 한국당을 향해 손을 적극적으로 내민 모습이다.


한국당행인가 신당인가

'탄핵 이슈'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로서는 민감하다. 2·27 전당대회 과정에서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김진태 의원의 협공을 받은 사안이기도 하다. 황 대표는 당시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은 존중한다. 그러나 절차적인 문제가 있다"는 애매한 답변을 내놓았다.

앞서 황교안 대표가 유 대표를 향해 사실상 '러브콜'을 보낸 바도 있다. 2일 당 회의 직후 황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바른미래당으로의 탈당자가 복당하려면 어떤 조건이 필요하냐'는 질문에 "모든 문을 열어놓고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통합의 걸림돌로 인식되는 '탄핵 책임론'에 대해서도 황 대표는 "큰 대의 앞에 소를 내려놓고 힘을 합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로 문은 열어놓은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정치권에서는 유 대표가 한국당과 함께할 수 있는 방법으로 두 가지가 언급된다. 한국당이 상당한 당내 혁신을 통해 유 대표가 들어오게 하든지, 또는 유 대표가 제3지대로 나설 경우 한국당과의 '당대당 통합' 등으로 '보수 빅텐트'를 차려 함께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한국당이 이러한 선택을 할지는 미지수다.


안철수 "생각해봐야겠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의 국내 행보는 당분간 없을 것으로 보인다. 유 대표는 "저도 그분(안철수 전 대표)이 금방 돌아올 가능성이 높다고 보지는 않는다"며 "다만 제 입장에서는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을 합칠 때 이 당을 함께 만든 일종의 공동책임자이시니, 저로서는 그분의 입장을 묻는 것이 당연하다"고 밝혔다.

연락은 한 차례 이뤄졌다. 유 대표는 "변혁 출발 직후 (안 전 대표에게) '이러이러한 사정으로 변혁을 하게 됐다. 뜻을 같이해줬으면 좋겠다'고 문자를 드렸고, 그분은 '생각해봐야겠다.' 정도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후 구체적인 언급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문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