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84160 0562019101455584160 01 0101001 6.0.16-HOTFIX 56 세계일보 54455239 related

조국 사퇴 시점 잡혔던 회의 연기한 문 대통령, 어떤 메시지 내놓을까

글자크기
세계일보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특수부 축소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검찰개혁안을 발표하기 위해 마이크 앞으로 향하고 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전격 사퇴 의사를 밝혔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14일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열릴 예정이던 수석·보좌관회의가 한 시간 연기됐다. 같은 시각 조국 법무부 장관이 전격 사퇴한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조 장관은 지난달 9일 취임한 지 35일 만인 이날 갑작스럽게 물러났다.

이 때문에 오후 3시에 열리는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조 장관의 사퇴와 관련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조 장관의 사의 발표 직후 조 장관 스스로의 결심이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조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발표한 입장문에서 조국 법무부장관이 “검찰 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다”라며 “오늘 법부무장관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불과 3시간 전 검찰 개혁 방안을 발표하고 나서 사의 표명을 한 것이다.




조 장관은 “검찰 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부 장관으로서 지난 2년 반 전력 질주해왔고,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며 “그러나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다.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러웠다.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고 밝혔다. 본인과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상황을 의미한 것이다.

그러면서 “가족 수사로 인해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했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 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다”며 “그러나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조 장관은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며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 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