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84025 0372019101455584025 01 0101001 6.0.17-RELEASE 37 헤럴드경제 54455239 related

오신환 "'조국 사퇴', 끝 아닌 시작…文 대통령, 대국민 사과하라"

글자크기

-"만시지탄…국민·검찰·자신 위해 다행스런 선택"

-"처음부터 고사했다면 국민 분열·갈등 없었을 것"

-"국회, 개혁법안 처리되도록 타협정치 되살려야"

헤럴드경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검찰개혁법안 우선 처리 추진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 표명에 "조 장관 사퇴는 끝이 아닌 시작"이라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에게 밝힌 입장문에서 "만시지탄이지만 국민을 위해, 검찰 개혁을 위해, 자기 자신을 위해 다행스러운 선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조 장관은 '본인이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하다'고 했다"며 "조 장관이 처음부터 이렇게 판단하고 장관직을 고사했다면 국민 갈등과 분열도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줄줄이 기소를 당하는 사람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 오늘 날 이 사태를 만든 책임은 전적으로 문 대통령에게 있다"며 "문 대통령은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하고, 강경론으로 일관하며 국민 분열을 부추긴 청와대 참모들을 경질하는 등 일대 국정쇄신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헤럴드경제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특수부 축소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검찰개혁안을 발표한 뒤 마이크에서 물러서고 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전격 사퇴 의사를 밝혔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검찰을 향해 "정치적 외풍에 휘둘리지 않고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는 게 검찰개혁의 가장 첫 과제'라며 "검찰은 조 장관과 그 가족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관련 의혹들에 대한 진상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혀야만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도 책임을 나눠야 한다"며 "국민들이 외친 '조국 퇴진' 요구는 당사자의 사퇴로 성취됐다. 이제 국민들의 '검찰 개혁' 요구에 국회가 응답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더 이상 갈등을 중단하고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공수처 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안을 비롯, 검찰개혁법안들이 여야 합의로 원만히 처리될 수 있도록 대화·타협 정치를 복원할 것을 여야 각 당에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