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83762 0042019101455583762 01 0101001 6.0.16-HOTFIX 4 YTN 0 related

조국 사퇴에 놀란 정치권...與 "내부 입장 정리 중" 野 "당연한 결과"

글자크기

[앵커]

오전만 해도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두고 공방을 벌이던 여야 정치권도 조 장관의 사퇴 소식에 놀라는 분위기를 숨기지 못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국회 분위기 알아보죠. 최민기 기자!

조국 장관 사퇴에 대해 여야의 반응은 어떻습니까?

[기자]

조국 장관 사퇴에 놀란 건 여야 모두 마찬가지였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 장관의 사퇴에 아무런 반응도 내지 못했습니다.

민주당은 당의 내부 입장을 정리한 뒤 오후 3시 반 이후에 수석 대변인이 논평을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이 현재 이해찬 대표를 찾아 청와대의 입장을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당은 애초부터 태어나지 말아야 할 장관이었다며 끝까지 공세의 칼날을 세웠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사필귀정이고 이것이 끝이 아니고 시작이라며, 정상국가로 갈 수 있도록 힘을 모으고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지금껏 온 나라를 혼란에 빠뜨려놓고는 마지막엔 가족을 이용하는 비열함을 보였다며 후안무치함의 끝판왕을 보여줬다고 질타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조 장관 사퇴는 분명했던 것이라고 환영했습니다.

손학규 대표는 오히려 조금 늦었다며, 문재인 정권이 말한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의 걸림돌이 되니까 그만둬야 하는 건 당연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의당은 내부 회의를 해서 입장을 내겠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조 장관의 동생 조 모 씨 영장 기각을 두고 난타전을 벌였던 법제사법위원회는 오후 2시 반에 속개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최민기[choimk@ytn.co.kr]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고 선물 받아가세요!
▶ 뉴스를 사색하는 시간, 이슈를 재구성한 <시사의 온도>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