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83491 0042019101455583491 04 0401001 6.0.16-HOTFIX 4 YTN 0

트럼프 선거 유세에 "노래 쓰지마" 프린스 유족 항의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유세에서 프린스의 '퍼플 레인'을 사용하자 프린스의 유족들이 반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프린스가 태어난 도시 미니애폴리스에서 선거 유세를 하며 이 노래를 사용했다.

지난 해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유세 중 퍼플 레인을 사용했을 때 유족들은 반발했다. 이런 일이 반복되자 프린스의 유족들은 정치적인 행사에서 프린스의 노래들을 사용하지 않기로 한 합의를 위반한 것이라며 트럼프 변호인단에게 보낸 편지를 공개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린스 유족은 "미니애폴리스 선거 유세에서 퍼플 레인을 틀었다. 프린스 유산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프린스의 노래를 사용하도록 허락한 적 없다"고 썼다.

프린스 유족 외에도 엘튼 존, 리한나, 에어로스미스 등이 트럼프 대통령의 유세 현장에서 자신의 음악이 사용되는 것을 반대해왔다.

YTN PLUS 최가영 기자 (weeping07@ytnplus.co.kr)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고 선물 받아가세요!
▶ 뉴스를 사색하는 시간, 이슈를 재구성한 <시사의 온도>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