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82408 0092019101455582408 04 0404001 6.0.16-HOTFIX 9 뉴시스 0

터키 "시리아 42개 마을 점령"…쿠르드 "국제사회 개입" 촉구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 IS 조직원과 가족 수만명을 수용해온 시리아민주군(SDF)의 대변인 무스파타 발리는 이날 트위터에 "아인 이사 수용소에서 IS 부역자들이 탈출했다"면서 사람들이 벌판을 달려가는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은 시리아인권관측소(SOHR)이 찍은 것으로 보인다. 2019.10.1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터키군이 장악한 시리아 총 북동부 마을이 42곳으로 늘어났다고 터키 관영 아나둘루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지역은 쿠르드족 민병대 인민수비대(YPG)가 주축인 시리아 반군연합 시리아민주군(SDF)이 통제하던 지역이다. 터키는 YPG를 자국내 분리주의세력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의 시리아 지부 정도로 여긴다. 지난 9일 미군이 지난 9일 시리아 북동부지역에서 철군하자 YPG 붕괴를 목표로 군사작전(평화의 샘)에 돌입했다

통신은 "터키의 평화의 샘 작전으로 테러집단인 YPG/PKK로부터 해방된 시리아 북부 마을의 수가 13일 현재 42곳으로 늘었다"면서 "친(親)터키 시리아 반군인 시리아국가군(SNA)이 안전을 위해 이 지역을 샅샅이 수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터키 군은 앞서 장악한) 탈 아비아드와 라스 알 아인 지역에서 테러리스트(SDF)를 완전히 소탕했다고 공표했다"고도 했다. 터키 국방부의 이날 발표에 따르면 터키군은 지난 9일 군사작전에 돌입한 이후 '테러리스트' 525명을 '무력화'했다. 터키 당국은 테러리스트들이 사살 또는 체포, 항복됐다는 의미로 '무력화'라는 표현을 쓴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이스탄불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터키 군사작전의 가장 큰 후원자는 시리아 쿠르드족"이라며 "우리의 작전은 쿠르드족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터키는 시리아 영토에 관심이 없다"면서도 "터키는 시리아 북서부에 테러국가가 들어서는 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터키의 침공으로 SDF 관할 수용소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 국가(IS) 부역자 785명이 탈출했다는 주장은 '허위 정보(disinformation)'라고도 주장했다.

반면 IS 조직원과 가족 수만명을 수용해온 SDF의 대변인 무스파타 발리는 이날 트위터에 "아인 이사 수용소에서 IS 부역자들이 탈출했다"면서 사람들이 벌판을 달려가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전세계가 IS를 안보 위협으로 여기고 있다면 지금 이를 입증할 기회가 있다"며 국제사회의 개입 또는 중재를 촉구했다.

YPG도 전날 공식 트위터에 "IS 수용소 운영이나 잔당 소탕은 우리의 우선순위가 아니다"며 국제사회에 경고장을 날렸다. YPG는 "우리는 미국에 전쟁을 멈추고 우리 민족을 지킬 능력이 있는지 묻고 있다"며 "만약 그렇지 않다면 러시아와 거래를 하는 것 외에는 남은 방법이 없다"고도 밝혔다.

시리아 정부를 대변하는 국영 사나통신은 이날 시리아군이 터키의 침략에 맞서기 위해 북부로 이동을 시작했다면서 북부 하사카주(州)와 알라카주를 침공 중인 터키군과 맞서게 된다고 보도했다. APF는 쿠르드족이 터키군 격퇴를 위해 정부에 자치권 관련 양보를 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정부군은 당초 SDF를 반군으로 지목, 공격 대상에 올려왔다.

ironn108@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