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80181 1052019101455580181 05 0507002 6.0.16-HOTFIX 105 엠스플뉴스 51292661

[엠스플 프리뷰] 숫자로 미리 본 PO, 키움 승리확률 60.71%

글자크기
-키움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 2년 연속 플레이오프에서 만났다

-김광현-산체스 막강 선발 자랑하는 SK, 3선발 소사 활약이 변수

-키움도 좌완 요키시 활약이 중요…플레이오프에선 5이닝 버텨줘야 승산

-승리확률은 키움이 60.7%로 우세…뚜껑은 열어봐야 안다

엠스플뉴스

플레이오프 1차전 선발 제이크 브리검과 김광현(사진=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SK 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가 2년 연속 한국시리즈로 가는 길목에서 만났다. 인천 SK 행복드림구장과 고척스카이돔 사이의 거리는 불과 28.8km. 차량으로는 40분, 지하철을 타도 1시간이면 닿을 거리를 사이에 두고 오늘(14일) 2019 플레이오프 1차전이 펼쳐진다.

가까운 거리만큼 서로를 잘 아는 두 팀이다. SK 염경엽 감독은 불과 3년 전까지만 해도 버건디 유니폼을 입고 히어로즈의 포스트시즌을 지휘했다. 당시 장정석 감독은 1군 운영팀장으로 염 감독을 보좌했다. 손 혁 코치, 정수성 코치도 키움 출신에 허도환, 고종욱, 헨리 소사 등 한때 히어로즈 유니폼을 입었던 선수가 여럿이다.

지난해 플레이오프는 5차전 연장 혈투 끝에 SK의 승리로 끝났다. 올해는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 키움은 작년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투수력 소모를 최소화하며 준플레이오프를 치렀다. 이정후, 최원태가 빠졌던 작년과는 달리 이번엔 전력 누수도 거의 없다.

반면 SK는 9경기 차 압도적 1위를 달리다 마지막 순간 두산에 역전당한 충격이 아직도 생생하다. 플레이오프 관문을 거쳐 한국시리즈를 치르는 건 원래 SK의 계획엔 없었던 일이다. 일찌감치 플레이오프를 준비했던 지난해와 비교하면 심리적 박탈감이 클 수밖에 없다. 보름이란 준비 기간이 치유와 회복의 시간이 됐을지는 지켜볼 일이다.

배트맨보단 로빈: 외국인 선발 ‘넘버 2’ 활약이 관건

엠스플뉴스

SK 마무리 하재훈과 키움 마무리 오주원(사진=엠스플뉴스)



단기전은 리그 최고 수준의 투수력과 공격력을 갖춘 팀들이 대결하는 무대다. 정규시즌처럼 1군과 2군을 오르내리는 투수와 상대할 기회는 거의 없다. 살벌한 강속구를 뿌리는 선발 에이스와 불펜 승리조가 줄줄이 마운드에 등장한다. 가뜩이나 올해는 ‘덜 날아가는 공인구’로 인해 타자들이 어려움을 겪은 시즌이다. 포스트시즌에서도 마운드 싸움에서 승패가 갈릴 가능성이 높다.

정규시즌 선발투수 성적은 SK가 다소 앞선다. SK 선발진은 평균자책 1위(3.39)에 선발승 최다(65승), WPA(추가한 승리확률) 9.46으로 1위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 팀을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이끈 김광현-앙헬 산체스 듀오는 올 시즌 더 강력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아무리 지구방위대 수준 키움 타선이라도 많은 점수를 뽑아내긴 쉽지 않다.

문제는 외국인 투수 ‘넘버 2’ 헨리 소사다. 소사는 SK가 우승 도전을 위해 시즌 중 교체 영입한 회심의 카드. 그러나 9월 이후 등판에서 부진한 투구를 거듭하며 팀의 1위 싸움에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했다. 소사가 단기전에서 지난해 메릴 켈리(PS 4경기 1승 1홀드 평균자책 2.84)의 역할을 해줘야 우승까지 바라볼 수 있다.

염경엽 감독도 13일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3선발인 소사의 역할이 중요하다. 소사가 잘해준다면 선발진은 키움보다 조금 강하다고 생각한다”고 소사의 호투를 기대했다.

키움 역시 외국인 선발 ‘넘버 2’가 문제다. 1선발 제이크 브리검은 이미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자신이 어떤 투수인지 증명했다. 반면 에릭 요키시는 2.1이닝 만에 3실점하고 조기강판 당해, 키움 불펜진이 초과근무를 하는 원인을 제공했다. 벨트 높이로 높게 들어오는 요키시의 투심 패스트볼은 타자에게 좋은 먹잇감이었다.

키움은 가을야구에서 선발투수에게 긴 이닝을 맡길 생각이 없다. 타순이 세 바퀴째 돌면 바로 불펜을 투입해, 상대가 끊임없이 낯선 투수와 만나게 하는 게 키움의 전략이다.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선발투수가 5회도 못 버티고 내려가선 곤란하다. 투수 소모를 최소화하며 한국시리즈까지 간다는 키움의 전략이 성공하려면, 플레이오프에선 요키시가 좀 더 긴 이닝을 버텨줄 필요가 있다.

불펜의 높이는 SK와 키움이 막상막하다. 불펜 평균자책은 키움이 3.39로 3.69의 SK보다 앞서지만, 구원 WPA는 SK가 6.55로 4.19를 기록한 키움보다 우세하다. SK는 하재훈-서진용-박민호-김태훈 등 강력한 구위를 자랑하는 젊은 불펜을 보유했다. 여기에 정영일, 박희수 등 경험 많은 투수가 힘을 보탠다.

한편 키움은 승리조-추격조 구분이 없다고 할 정도로 풍부한 불펜 뎁스가 강점이다. 다만 조상우를 제외하면 타자를 구위로 압도할 만한 투수는 눈에 띄지 않는다. SK는 키움이 앞서 상대한 LG보다 한결 짜임새 있는 전력을 보유한 팀이다. 준플레이오프에서처럼 승리조 외의 투수까지 폭넓게 활용하는 마운드 운영이 통할지는 지켜봐야 한다.

SK 불펜은 문승원이, 키움 불펜에선 안우진이 키 플레이어다. 문승원은 시즌 막판 3경기에 불펜으로 등판해 8이닝 1실점 위력투를 선보였다. 이번 가을야구에선 SK 선발투수와 승리조를 잇는 징검다리 역할을 할 전망이다. 혹은 선발투수가 일찍 내려간 경기에서 ‘업어가기’ 형태의 기용도 가능하다.

안우진도 준플레이오프 2경기에서 150km/h대 강속구를 뿌리며 여전한 구위를 자랑했다. 지난해엔 준플레이오프 2경기에서 9이닝을 던져 정작 플레이오프에 가선 힘을 쓰지 못했다. 반면 올해는 2경기에서 3.1이닝만 던져 더 큰 경기를 위한 에너지를 아껴뒀다. 이번 플레이오프에서도 경기 중반 승부처가 오면, 장정석 감독의 머리에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규시즌 무릎을 꿇은 것은 가을야구 추진력을 얻기 위함이었다

엠스플뉴스

SK의 거포 최 정과 키움의 4번타자 박병호(사진=엠스플뉴스)



이번엔 공격력을 살펴볼 차례다. 정규시즌 타격 기록은 키움이 거의 모든 면에서 앞섰다. 팀 득점(780점)은 물론 팀 타율(0.282)과 OPS(0.768), WPA(9.03) 등 대부분의 타격 기록에서 리그 1위를 차지한 키움 타선이다. 반면 SK는 팀 홈런(117개)과 도루(118개)만 키움에 근소한 차로 앞섰다.

다만 에이스 투수가 총출동하는 단기전 특성상, 정규시즌 타격 성적은 어디까지나 참고 사항일 뿐이다. 준플레이오프만 해도 LG가 홈런 4개로 키움(3개)보다 앞섰고, 팀 OPS도 0.713으로 키움(0.707)보다 나았다. 정규시즌 멘도사였던 정주현은 이번 가을야구에서 LG 타선 최고의 타자(타율 0.462)로 활약했다.

결국 단기전은 시즌 성적보단 당일 컨디션이다. 이 점에서 정규시즌, 혹은 최근 경기에서 기대보다 부진했던 선수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SK는 시즌 때 기대에 못 미쳤던 노수광, 한동민, 이재원의 반등을 기대할 만하다. 최 정, 제이미 로맥, 고종욱이 포진한 타선에 저 셋까지 활약해 준다면, 지난해 가을의 영광을 재현하는 것도 무리가 아니다.

키움은 준플레이오프에서 다소 주춤했던 이정후, 제리 샌즈가 살아날 때가 됐다. 이정후의 존재는 지난해와 올해 플레이오프에서 키움 타선의 가장 큰 차이점이다. 준플레이오프 MVP 박병호를 향한 집중 견제가 예상되는 가운데, 뒤를 받치는 샌즈의 활약도 중요하다.

준플레이오프에선 거의 볼 수 없었던 ‘뛰는 야구’ 대결도 기대를 모은다. SK는 정규시즌 최다 팀 도루(118개)를 기록한 팀이다. 염 감독은 기습적인 작전으로 상대를 흔드는 데 능하다. 경기가 잘 풀리지 않을 때 벤치가 개입해 유리한 쪽으로 흐름을 바꾸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한편 키움은 정규시즌 도루 2위(110개)에 도루성공률 1위(76.9%)를 기록했다. 무모한 플레이는 하지 않지만, 성공한다는 확신이 있을 때는 상대 내야를 사정없이 헤집어 놓는다. SK는 리그에서 가장 도루 허용률(77.7%)이 높은 팀이다. 물론 SK도 철저한 준비를 하고 나오는 만큼, 어떤 결과가 나올지는 지켜봐야 안다.

두 팀 다 내야 수비에 구멍이 있다. SK는 키스톤 콤비의 수비가 시한폭탄이다. 정규시즌 결정적인 순간 유격수 실책으로 날린 경기가 적지 않았다. 나주환이 빠진 2루 자리도 불안하다. 최 항, 정 현, 안상현 등 젊은 선수 중에 미쳐 날뛰는 선수가 나타나야 한다.

키움은 3루 자리에 확실한 주인이 없는 게 고민이다. 준플레이오프에선 김웅빈, 송성문이 돌아가며 3루를 맡았지만 3유간으로 향하는 빠른 땅볼 타구에 속수무책이었다. 키움 벤치가 어떤 해결책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눈에는 잘 보이지 않지만, 임병욱이 빠진 외야진의 수비 범위도 문제다.

예상: 키움이 3승 1패로 한국시리즈 진출…SK는 5차전 끌고 가야 승산

엠스플뉴스

한국시리즈 우승에 도전하는 장정석 감독과 염경엽 감독(사진=엠스플뉴스)



이제 플레이오프 최종 결과를 예상할 차례다. 정규시즌 실제 순위는 SK가 앞섰지만, 득점과 실점을 갖고 구한 피타고리안 기대승률은 키움이 0.638로 SK(0.583)를 압도했다. SK가 강한 불펜과 수비력을 앞세워 가진 전력 이상의 성적을 거뒀다는 이야기도 된다. 이를 갖고 두 팀의 1경기 맞대결시 기대승률을 계산하면 SK는 0.442가, 키움은 0.557이 나온다.

이를 토대로 승리확률을 계산하면 키움이 60.71%의 확률로 SK(39.29%)보다 한국시리즈에 진출할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온다. 3승 1패로 4차전에서 시리즈를 끝낼 확률이 23.01%로 가장 높았고, 3승 2패로 이길 확률도 20.36%에 달했다. 반면 SK는 5차전까지 끌고 가야 그나마 승산(16.15%)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엠스플뉴스

SK와 키움의 정규시즌 기대승률을 바탕으로 구한 승리확률(표=엠스플뉴스 배지헌 기자)



물론 이는 어디까지나 이미 지나간 정규시즌 기록을 바탕으로 한 예상일 뿐이다. 가을야구는 정규시즌과는 전혀 다른 무대다. 경기 당일 컨디션, 수비와 주루에서의 작은 실수, 감독의 순간적 판단 등 온갖 변수에 따라 얼마든 결과는 달라질 수 있다. ‘미쳐 날뛰는 선수’가 어느 팀에서 나올지도 단기전 승부에서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요인이다.

SK가 키움보다 강점이 있는 투수력과 수비력은 단기전 승리와 높은 상관관계를 갖는 요소다. 정규시즌 맞대결도 8승 8패로 팽팽하게 맞섰던 두 팀이다. 2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을 노리는 SK와, 창단 이후 두 번째 한국시리즈를 바라보는 키움 중에 어느 팀이 마지막에 웃을지는 끝까지 지켜봐야 안다.

통계출처=스탯티즈(www.statiz.co.kr)

배지헌 기자 jhpae117@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결국 실패한 로버츠의 '커쇼 영웅만들기'
▶워싱턴 vs 다저스 NLDS 1~5 차전 몰아보기
▶[W] 걸그룹-치어리더 사진 모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