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79931 0242019101455579931 01 0101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53204111 related

윤석열 접대의혹 보도에…與 “의도없다” vs 野 “보도는 타이밍”

글자크기

우원식 민주, 김관영 바른미래 의원 14일 라디오 출연

우원식 “尹 타격 받으면 文도 타격…취재 결과일 뿐”

김관영 “정치적 의도 없다고?…납득하기 어려워”

이데일리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 윤중천씨로부터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 보도와 관련 여야가 정치적 의도 여부를 두고 공방을 벌였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총장에 대한 문제제기가 나오면 결국 문 대통령과 검증한 조국 장관이 타격을 받는 것”이라면서 정치적 의도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건 정치적 의도라고 보기에는 한 언론사가 자기 취재한 결과를 그냥 내놓은 것”이라며 “그 결과는 (윤 총장이)고소를 했기 때문에 곧 수사해서 밝혀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김관영 바른미래당 의원은 “보도는 타이밍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그런데 여기서 정치적 의도가 전혀 없었다? 솔직히 많은 국민들이 납득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반대했다.

이어 김 의원은 “조국 장관 입장에서는 본인의 명예를 고려해 검찰개혁 빨리 한 다음에 명예롭게 퇴진하고 싶을 텐데 그러기에는 이미 사회가 너무 힘들다”며 “조국 장관이 결단을 내리고 어떻든지 대한민국을 통합의 리더십 역할 할 수 있도록 대통령에게 길을 열어주는 것이 오히려 조 장관이 할 일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