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78421 0522019101455578421 03 0302003 6.0.17-RELEASE 52 뉴스핌 43758531 related

[종합] 조선업체 찾아간 은성수 "소·부·장 경쟁력 강화 최적기"

글자크기
[부산=뉴스핌] 김진호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취임 이후 줄곧 강조했던 '현장소통'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은 위원장은 최종구 전임 금융위원장이 1년 전 찾았던 부산 소재 조선기자재 업체 파나시아를 14일 방문해 '약속한 금융지원'이 차질 없이 이뤄지지 직접 점검에 나섰다.

뉴스핌

14일 부산 강서구에 위치한 조선 기자재 업체 파나시아에서 개최된 현장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금융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은 위원장은 이날 조선기자재 업체 파나시아를 찾아 6곳의 조선기자재 업체들과 함께 현장간담회를 열었다. 조선기자재 업체 '파나시아'에서 진행된 이날 간담회에는 금융위,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과 파나시아, 동화엔텍, 테크로스, 혜성 등 조선기자재업체 6곳이 참석했다.

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서류상 실적'이 아니라 '체감효과 중심의 금융지원'을 강조했다.

그는 "간담회를 열면 업계에서 어려운 이야기를 해주는데 당국에서 이에 대한 피드백이 부족하지는 않을까 하는 염려에 부산을 찾게 됐다"며 "조선업황이 회복되고 있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수주가 활성화될 때 금융지원이 확실할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왔다"고 방문 취지를 전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조선 기자재 업체들은 지난해 6월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 방문 당시 '친환경 기자재 제작을 위한 특별프로그램', '조선 기자재 업체 대상 금융지원 방안' 등을 요청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은 위원장은 이날 직접 조선 기자재 업체들이 요구했던 다양한 건의사항의 처리 결과를 직접 설명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친환경 기자재 제작을 위한 특별프로그램이 무역보험공사를 통해 지난 3월부터 운영되고 있다. 금융지원 방안 역시 산업구조 고도화 프로그램, 경제활력 제고 특별운영자금 등을 통해 다양하게 마련됐다.

은 위원장은 이어 조선 기자재업체 등에 대해 소재・부품・장비산업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활용해 보다 적극적인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정부는 소·부·장 산업 지원을 위해 사업경쟁력 지원자금(수출입은행 2조5000억원), 소·부·장 경쟁력 강화 보증(신보 1조원) 등 20조5000억원 이상의 금융지원프로그램과 함께 인수합병(M&A), 투자금융협의체 등을 통한 해외기업 인수금융 지원, 소·부·장 전용펀드 조성 등을 추진중이다.

은 위원장은 "조선 기자재 업체들 역시 소·부·장 프로그램으로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미래 10년~20년을 내다보고 체계적인 경쟁력 강화에 나설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조선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무엇보다 '정책금융기관'의 적극적인 금융지원 의지를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정부·정책금융기관·업계의 합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정책금융기관은 충분한 금융지원을, 업계는 기술개발과 생산성 제고 등에 매진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이날 간담회를 업계와 금융정책기관 양쪽이 허심탄회한 마음으로 실질적인 자금지원 방안을 마련할 수 있는 계기로 만들어 보자"고 덧붙였다.

한편 은 위원장은 이날 현장 간담회를 포함해 취임 후 한 달여 간 무려 7번의 현장소통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그는 취임 후 첫 공식일정으로 찾은 경기도 안성시 반도체 장비 제조사에서 열린 '소·부·장 산업 경쟁력 강화 현장간담회'에서도 "나를 소·부·장 위원장으로 불러달라"며 업계와의 적극적인 소통을 중시하고 있다.

rplkim@newspim.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