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78337 0242019101455578337 03 0306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0 related

[동네방네]한남동 패션파이브 앞 문화거리 조성

글자크기

용산구 15일 ‘모던헤리티지 문화거리’ 준공식

이데일리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용산공예관~패션파이브 앞 도로 60m 구간에 ‘모던헤리티지 문화거리’가 조성됐다.(사진=용산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박민 기자] 서울 용산구 한남동 용산공예관에서 패션파이브 앞 도로 60m 구간이 현대적이면서 복고적인 문화거리로 탈바꿈했다.

14일 용산구에 따르면 구는 오는 15일 한남동 용산공예관에서 ‘모던헤리티지(modern heritage) 문화거리’ 준공식을 개최한다. 이날 준공식과 더불어 베트남 공예 특별전도 개막한다.

이 행사에는 성장현 구청장, 황재복 파리크라상 대표이사, 주민, 베트남 퀴논시 및 공예관 관계자 등 100명이 자리할 예정이다. 준공식은 공예관 입구에서 진행하며, ‘전통꽃담’ 제막과 함께 디자인 가로등 점등식도 겸한다.

이날 준공식 이후에는 공예 특별전 개막식도 이어진다. 전시는 15일부터 20일까지 무료로 개방한다. 구와 24년째 우호교류를 이어오고 있는 베트남 퀴논시로부터 물품을 지원 받았다.

이번 문화거리는 지난해 10월 제과·제빵업체인 파리크라상이 지역사회공헌(CSR) 사업의 일환으로 구에 제안한 사업이다. 구는 법률 검토, 관계부서 협의를 거쳐 내용을 확정하고 지난해 11월 파리크라상과 ‘모던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사업’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문화거리 조성공사는 올해 1월부터 이달까지 용산공예관에서 패션파이브 앞 도로 60m 구간에 이뤄졌다. 경관디자인 보도블록(530㎡)과 나무 형태 디자인 가로등을 새로 설치했다. 공예관 입구에는 전통꽃담을 설치, 현대거리 속 예스러움이 배어나도록 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구와 용산공예관 조성을 함께했던 파리크라상이 또 한 번 의미 있는 사회공헌 사업을 벌였다”며 “이색적인 공간으로 한남동 일대가 더욱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