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76565 0032019101455576565 03 0304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제주흑돼지 변이 유전자 찾아…맛의 비밀 결정한듯

글자크기

난지연구소, "12번 염색체 중 'MYH3' 변이 확인, '육질 결정"

연합뉴스

‘천연기념물’ 제주흑돼지..맛의 비밀은?(CG)
[연합뉴스TV 제공]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독특한 풍미와 식감으로 사랑받는 제주 재래 흑돼지의 맛을 결정하는 변이 유전자를 찾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난지축산연구소는 제주 재래 흑돼지(천연기념물 550호)의 'MYH3' 유전자가 국내 일반적인 사육 돼지인 '랜드레이스' 종과 다르게 변이 형태로 나타나는 것을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연구진은 MYH3가 돼지의 12번째 염색체를 구성하는 많은 유전자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염색체는 많은 유전자로 구성되며 이들 유전자는 또 수만개의 염기로 구성된다.

연구진은 MYH3를 구성하는 수만개의 염기 중 제주 재래 흑돼지는 랜드레이스 종과 달리 6개의 염기가 없는 염기 결손 상태인 것을 확인했다.

즉 제주 재래 돼지가 다른 종의 돼지와 다르게 염기 결손으로 인한 변이 유전자 MYH3를 보유하고 있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이에 더 나아가 일반 돼지와 다르게 제주 재래 흑돼지만 보유한 변이 유전자 MYH3가 제주 재래 흑돼지 맛을 결정한 결정적 유전자라고 판단했다.

실제로 제주 재래 흑돼지의 근육 내 지방량과 적색육이 일반 돼지보다 3배 이상 높게 나타나는 등 맛이 좋다는 결과들이 여러 연구 결과 나온 바 있다.

이에 따라 연구진은 변이 유전자 MYH3를 '육질 유전자'라고 이름 붙이고 연구 결과 논문을 학술지에 게재했다.

연구진은 또 돼지의 맛을 결정하는 육질 유전자(변이 유전자 MYH3) 유무를 간편하게 판별하는 진단 키트를 개발해 국내와 일본에서 특허 등록을 마쳤고 중국과 미국, 캐나다, 유럽연합에서는 특허 등록 절차를 밟고 있다.

ko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