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75992 0032019101455575992 05 0508002 6.0.17-RELEASE 3 연합뉴스 48100912

[프로농구전망대] 3연패 현대모비스, 5연패 LG '첫 승은 언제쯤'

글자크기
연합뉴스

현대모비스 함지훈, 라건아, 양동근(왼쪽부터).
[KBL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2019-2020시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된 울산 현대모비스가 개막 후 3연패 늪에 빠졌다.

인천 전자랜드와 원주 DB가 벌써 4승을 거둔 사이 현대모비스는 3전 전패를 당해 '우승 후보' 체면이 말이 아니다.

특히 12일에는 외국인 선수 마커스 랜드리가 부상으로 빠진 고양 오리온에 일격을 당했고, 13일에는 중하위권이라는 전망이 많았던 서울 삼성과 홈 경기에서 1점 차 패배를 당했다.

또 창원 LG도 개막 후 5연패를 당하며 최악의 시즌 초반을 보내는 중이다.

김종규가 비시즌에 자유계약선수(FA) 자격으로 원주 DB로 떠난 LG는 어느 정도 전력 약화가 우려되기는 했으나 더 힘겨운 행보를 거듭하고 있다.

지난주 서울 SK와 전주 KCC에 모두 경기 한때 30점 이상 끌려가는 완패를 당했다.

이번 주 현대모비스는 18일 안양 KGC인삼공사, 20일에는 전주 KCC와 맞붙는 일정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대성, 오용준이 부상 때문에 12, 13일 경기에 결장했고 이종현, 김상규 역시 부상으로 한동안 출전이 어렵다.

또 라건아를 보좌할 자코리 윌리엄스, 아이라 클라크의 기량도 아직 코트에서 보여준 것이 없다.

연합뉴스

LG 개막 5연패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3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창원 LG 세이커스와 원주 DB 프로미 경기. DB에 패한 LG 선수들이 인사하고 있다. 2019.10.13 image@yna.co.kr



LG는 돌아올 부상 선수도 없다는 점이 답답하다.

다만 이번 주 일정 가운데 16일 맞붙는 오리온은 여전히 랜드리가 빠진 상태여서 외국인 선수가 1명만 뛸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오리온은 랜드리를 빼고도 12일 현대모비스를 물리쳤다는 점에서 LG로서는 만만히 보기 어렵다.

LG는 19일에는 부산 kt와 상대한다.

신기성 SPOTV 해설위원은 "현대모비스의 경우 부상 선수들이 돌아오면 어느 정도 강팀의 면모를 되찾을 것"이라며 "또 경험이 풍부한 유재학 감독이 1라운드 한 바퀴를 돌고 나면 상대에 따른 대비책을 수립해 나온다"고 전망했다.

하지만 "역시 이대성이 빨리 돌아와야 하고, 부상자들이 복귀했을 때도 계속 패한다면 선수단 전체적인 분위기가 가라앉기 때문에 이들의 복귀 시기의 승패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신기성 위원은 "LG는 김종규가 빠져 김시래의 비중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 팀"이라면서도 "하지만 최근 경기를 보면 김시래가 잘해야 한다는 강박관념 탓인지 부자연스러운 플레이가 많다"고 짚었다.

신 위원은 "비시즌 연습 경기 때 LG가 이 정도의 팀은 아니었기 때문에 앞으로 반등 가능성은 충분하다"며 "최근 부진한 버논 맥클린의 기량이 올라온다면 LG로서도 최근 안 좋은 분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김종규를 데려와 개막 후 4연승 신바람을 내는 DB는 주중에 휴식을 취한 뒤 20일 kt를 상대로 5연승에 도전한다.

◇ 프로농구 주간 경기 일정

◆16일(수)= LG-오리온(19시·창원체육관)

◆17일(목)= kt-KCC(19시·부산사직체육관)

◆18일(금)= KGC인삼공사-현대모비스(19시·안양체육관)

◆19일(토)= 전자랜드-KCC(15시·인천삼산월드체육관)

오리온-SK(고양체육관)

LG-kt(창원체육관·이상 17시)

◆20일(일)= KCC-현대모비스(전주체육관)

KGC인삼공사-삼성(안양체육관·이상 15시)

전자랜드-SK(인천삼산월드체육관)

kt-DB(부산사직체육관·이상 17시)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