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75790 0252019101455575790 02 0204002 6.0.17-RELEASE 25 조선일보 0 related

'돼지갈비 무한 리필' 식당, 값싼 목전지 섞어 팔다 적발돼

글자크기
‘돼지갈비 무한 리필(무한 제공)’을 내세운 일부 식당들이 값싼 돼지목전지를 섞어 판매하다가 적발됐다.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는 돼지갈비에 목전지를 섞어 판매하거나 원산지를 속이고 유통기한을 넘기는 등 관련 법을 어긴 돼지갈비 무한 리필 식당 16곳을 적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120개 식당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중 9개 업체는 돼지갈비에 목전지를 섞어 팔았다. A 업소의 경우에는 돼지갈비가 아닌 100% 목전지를 제공했다.

목전지는 목살과 전지(앞다리살)를 함께 가공한 것으로, 돼지갈비보다 1kg당 2000~3000원 저렴하다. 고기를 양념해 구우면 부위를 구분하기 어려운 점을 악용했다.

프랜차이즈 식당 3곳도 이런 방법을 쓰다가 적발됐다. 이중 한 프랜차이즈는 전국에 가맹점 274곳을 운영하는 업체로 알려졌다. 서울에 본사를 둔 또다른 프랜차이즈 식당은 전국 256곳 가맹점주에게 돼지갈비와 목전지를 섞어 사용하도록 교육까지 했다고 부산시 특사경은 밝혔다.

적발된 업체 중 5곳은 칠레산, 미국산, 독일산 돼지고기를 국내산으로 속였다. 유통기한을 넘긴 식자재를 사용하거나 조리장 위생 상태가 불량한 업체도 1곳씩 적발됐다.

특사경은 적발된 업소에 영업정지 처분을 내리고 검찰에 송치했다.

[유한빛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