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74044 0352019101455574044 01 0104001 6.0.17-RELEASE 35 한겨레 0 related

문 대통령 지지도 ‘취임 후 최저’ 41.4%…민주-한국 0.9%p차

글자크기
리얼미터 여론조사

전주보다 3.0%p 하락

부정평가 56.1%…취임 후 최고치

민주당 35.3%·한국당 34.4%

11일 기준 한국당이 민주당 앞서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40% 초반까지 떨어지며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정당 지지도도 오차범위 내인 0.9%포인트 차이까지 좁혀지면서, 양 진영 집결세가 거센 가운데 진보층에서 다소 이탈 조짐이 보인다는 분석이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와이티엔>(YTN) 의뢰로 지난 7~8일, 10~11일간 전국 성인 2502명을 대상으로 조사(신뢰 수준 95%, 표본오차 ±2.0%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3.0% 포인트 하락한 41.4%였다고 14일 밝혔다. 부정평가는 지난주보다 3.8%포인트 오른 56.1%로 집계되면서, 취임 후 최고점을 찍었다. 긍정·부정평가 격차는 14.7%포인트까지 벌어졌다.

이념 성향별로는 진보층에서 긍정평가 비율이 77.0%에서 74.1%로 지난주보다 2.9%포인트 하락했다. 보수층의 부정평가 비율은 80.3%에서 82.0%로 지난주보다 1.7%포인트 상승했다. 중도층에서는 긍정평가가 33.5%, 부정평가가 64.1%로 집계되면서, 10월1주차에 이어 2주 연속 긍정평가와 부정평가가 큰 폭으로 오르내리는 모습을 보였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의 국정에 대한 인식이 양 진영에서 여전히 극단적으로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진보층이 이완하고 있는 조짐이 보였다”고 설명했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당 지지도도 비슷한 양상이었다. 민주당이 전주보다 3.0%포인트 내린 35.3%로 지난 3월 둘째 주 이후 7개월 만에 최저점을 찍었다. 한국당은 전주보다 1.2%포인트 오른 34.4%를 기록하며 지난 5월 둘째 주 패스트트랙 정국 후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민주당과 한국당의 지지도 격차(0.9%포인트)는 문재인 정부 집권 후 가장 가깝게 좁혀졌다. 특히 일간 집계에선 지난 11일 조사 당시, 민주당이 33.0%, 한국당이 34.7%로 집계되면서 현 정부 집권 후 처음으로 한국당이 민주당을 앞섰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어 바른미래당이 6.3%, 정의당이 5.6%, 민주평화당이 1.7%, 우리공화당이 1.5%를 기록했다. 무당층은 13.6%였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