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74041 0352019101455574041 05 0501001 6.0.16-HOTFIX 35 한겨레 0

여서정 도쿄올림픽 출전권…‘부녀 올림픽 메달’ 도전

글자크기
국제체조연맹 올림픽 출전권 명단 발표



한겨레

한국 여자체조의 간판 여서정(17·경기체고)이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땄다.

국제체조연맹(FIG)은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열린 49회 세계선수권대회가 막을 내린 뒤 내년 도쿄올림픽에 개인 자격으로 출전하는 선수들의 명단을 확정해 발표했다.

대한체조협회가 소개한 내용을 보면, 여서정은 세계선수권대회 개인 종목별 결선에 진출한 선수 중 개인 자격 출전권을 받은 12명에 들었다. 여서정은 도마 결선에 진출해 독자 기술인 ‘여서정’(난도 6.2점)을 펼쳤지만, 착지 실수로 결선 진출자 중 최하위에 머물렀다. 하지만 올림픽 단체전 출전국(12개 나라)을 제외한 나라 선수에게 돌아오는 티켓을 챙겼다.

여서정은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도마에서 은메달을 딴 여홍철 경희대 교수의 딸이다. 아버지에 이어 딸의 올림픽 출전이 이뤄졌다. 이윤서(서울체고)는 개인종합 올림픽 출전권을 받았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