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73839 0562019101455573839 05 0501001 6.0.16-HOTFIX 56 세계일보 0

코스게이, 여자마라톤 2시간15분 마의 벽 깼다

글자크기
세계일보

브리지드 코스게이. 사진=코스게이 인스타그램


여자 마라톤에서 2시15분은 마의 벽처럼 여겨졌다. 2003년 폴라 래드클리프(영국)가 작성한 2시간15분25초의 세계기록은 좀처럼 깨질 줄 몰랐다. 하지만 또 한 번 인간의 한계는 없다는 것을 증명하듯 좀처럼 넘을 수 없을 것만 같았던 벽이 무너졌다. 브리지드 코스게이(25·케냐)가 2시간15분을 깨뜨린 세계신기록을 작성한 것이다.

코스게이는 14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열린 2019 시카고 마라톤에서 42.195㎞를 2시간14분04초에 완주했다. 래드클리프의 기록을 1분21초나 앞당긴 것이다.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의 승인 절차가 남았지만, 시카고 마라톤은 세계 3대 마라톤으로 불리는 ‘골든라벨’ 대회이기 때문에 세계신기록 공인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IAAF도 “이벤트 대회에서 13일 1시간59분40.2초에 달린 남자 마라토너 엘리우드 킵초게와 달리 코스게이는 공식 마라톤대회에서 기록을 세웠다”라고 전했다.

코스게이는 이날 첫 5㎞를 15분28초에 달리며 세계기록 달성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반환점을 돌 때도 1시간06분59초였고 마지막까지 속도를 유지하며 2시간15분 벽을 넘어섰다.

2016년부터 마라톤 풀 코스를 뛰기 시작한 코스게이는 2017년 시카고 마라톤에서 2시간20분22초로 2위에 오르며 두각을 나타냈다. 그리고 지난해 이 대회에서 2시간18분35초로 개인 처음으로 2시간20분 안쪽으로 뛰면서 우승까지 차지했다. 코스게이는 올해 4월 런던 마라톤에서 2시간18분20초로 개인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우승하는 등 기록 단축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고 마침내 16년 묵은 세계기록까지 갈아치웠다.

이날 아바벨 예사네(에티오피아)가 2시간20분51초로 코스게이에게 6분47초 뒤진 2위에 올랐고, 헤레테 버르카(에티오피아)는 2시간20분55초로 3위를 차지했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